지혜의 등불http://nungin.net/Rss/rssGiGwang.aspx지광스님의 좋으신 말씀입니다.ko세 가지 배움[삼학(三學)] 2012.05.07 : 총간사회의 백도수교수님 강의자료/Media/lamp/Read.aspx?db_cnt=1250&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StartFragment-->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HY견고딕; FONT-SIZE: 14pt; mso-ascii-font-family: HY견고딕; mso-hansi-font-family: HY견고딕">세 가지 배움[삼학(三學)]</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삼학은 불교에서 반드시 배워야 하는 세 가지를 말한다. 계학은 윤리적 요소의 내용을 담고 있어 율장에 해당되고, 정학은 마음의 다스리는 내용을 담고 있어 경장에 해당되며, 혜학은 세상을 인식하고 분석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논장에 해당된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계정혜 삼학은 건물의 1층, 2층, 3층을 짓는 것과 같아 단계적으로 나아가야 한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몸과 입을 뛰어나게 하고, 마음을 뛰어나게 하고, 지혜가 뛰어나게 하는 것이 삼학이다. 삼학은 행동과 말하기의 올바른 습관, 마음쓰기의 올바른 습관, 바르게 알고 판단하기의 올바른 습관을 키워 나가는 것이다.</SPAN></P> <P class=바탕글>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o:p></o:p></P> <P class=바탕글> <o:p></o:p></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한양견고딕; FONT-SIZE: 11pt; mso-hansi-font-family: 한양견고딕; mso-fareast-font-family: 한양견고딕" lang=EN-US>1. 삼학의 내용</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계학: 몸과 입의 정화, 윤리적 요소 성장, 행동과 언어수련, 몸관리, 말관리</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정학: 마음의 정화, 심리적 요소, 마음의 통찰과 집중 수련, 마음관리</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혜학: 인식과 견해의 정화, 인지요소, 인지 수련, (나와 세계에 대한) 지혜 관리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SPAN> </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한양견고딕; FONT-SIZE: 11pt; mso-hansi-font-family: 한양견고딕; mso-fareast-font-family: 한양견고딕" lang=EN-US>2. 삼학과 팔정도의 관계</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계학: 정업(바른 행위), 정어(바른 말), 정명(바른생활)</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정학: 정정진(바른 정진), 정념(바른 마음챙김), 정정(바른 집중)</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혜학: 정견(바른 견해), 정사유(바른 사유)</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SPAN> </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한양견고딕; FONT-SIZE: 11pt; mso-hansi-font-family: 한양견고딕; mso-fareast-font-family: 한양견고딕" lang=EN-US>3. 삼학에 대한 비유</SPAN></P> <P class=바탕글> <TABLE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BORDER-COLLAPSE: collapse;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TBODY> <TR>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41.45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class=바탕글>삼학</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335.6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colSpan=4>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비유적 내용</P></TD></TR> <TR>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41.45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class=바탕글>계학</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댐</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초(고체)</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자동차</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온전한 그릇</P></TD></TR> <TR>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41.45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class=바탕글>정학</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물</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촛물(액체)</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기름</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고요한 물</P></TD></TR> <TR>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41.45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class=바탕글>혜학</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전기</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불꽃(기체)</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움직임</P></TD> <TD style="BORDER-BOTTOM: #000000 0.28pt solid; BORDER-LEFT: #000000 0.28pt solid; WIDTH: 83.9pt; HEIGHT: 15.65pt; BORDER-TOP: #000000 0.28pt solid; BORDER-RIGHT: #000000 0.28pt solid" vAlign=center>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그릇에 비친 달</P></TD></TR></TBODY></TABLE></P> <P class=바탕글> <o:p></o:p></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한양견고딕; FONT-SIZE: 11pt; mso-hansi-font-family: 한양견고딕; mso-fareast-font-family: 한양견고딕" lang=EN-US>4. 능인리더의 삼학</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겉모습(신체행동과 언어행동)을 파악하라./ 말과 행동을 아름답게 하는 리더 심리와 의도를 파악하라./ 깨끗하고 자비로운 마음을 내는 리더</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조건과 가능성을 파악하라./ 바르게 보고 바르게 알고 결정하는 리더</SPAN></P> <P class=바탕글> <o:p></o:p></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 불가사리같은 활동</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 산에서 바다에 이른 물이 주는 가르침(시작하라, 둘러가라, 채우고 가라, 버려라)</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 lang=EN-US>* 새처럼 학습하고, 개미와 벌처럼 봉사하고, 연어처럼 전법제자를 잉태하라.</SPAN></P> <P class=바탕글> <o:p></o:p></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원효스님의 사고: 모든 주장은 인정할만한 가치와 이유가 있다. 내가 집착하지 않으면 무엇이든 수용할 수 있다. 오르는 계단, 내려오는 계단, 서 있는 계단, 오르내리고 서 있는 사람을 관찰하는 계단은 같은 계단을 다른 입장에서 보는 것이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1pt">지역의 장소와 사람을 파악하고 활동내용을 알고, 올바른 시기에 필요한 일을 해나가자. 들어주고, 받아주고, 함께 해동하고 함께 공감하고, 함께 판단하는 리더가 되자.</SPAN></P>2012-05-07 오후 2:33:11사성제와 능인불자 (2012.01.09 : 총간사회의 백도수교수님 강의자료)/Media/lamp/Read.aspx?db_cnt=1236&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P><FONT color=#9900ff size=3 face=바탕체><STRONG>사성제와 능인불자</STRONG></FONT></P><STRONG><FONT size=3 face=바탕체></FONT></STRONG> <P><BR>* 불교는 신심과 이해와 실천수행과 그 결실을 설명하는 것이다.<BR>목적: 불교를 믿게 만들어라. 불교를 이해하라. 불교신앙실천가를 만들어라. 불교의 좋은 점을 널리 알려라.</P> <P><BR>** 능인선원, 스님을 눈으로 보게 하라. 능인선원, 가르침을 귀로 듣게 하라. 능인선원, 가르침을 입으로 말하게 하라. 능인선원, 인간행복을 몸으로 느끼게 하라.<BR>능인선원, 자비를 마음으로 그려내도록 하라.</P> <P></P> <P>*** 능인등: 능인의 등불(어두운 지역, 가정, 사람을 밝게 하는 보살): 지역불자를 보살펴야 한다.<BR>능인장: 능인의 이끄는 지역주인장(지역불자를 알고 친해야 한다)<BR>현법사: 현명한 법사(삶에 지혜를 얻고, 행복한 리더가 되어야 한다.)<BR>정법사: 스스로 실천하고 바르고 완전한 법사(지역불자를 능동적으로 바르게 이끌어야 한다)</P> <P></P> <P></P> <P></P> <P><FONT color=#0162f4><STRONG></STRONG></P> <P><STRONG></STRONG></P> <P><STRONG></STRONG></P> <P><STRONG></STRONG> </P> <P><STRONG></STRONG> </P> <P><STRONG>1. 제목:</STRONG> </FONT><FONT color=#000000>사성제(四聖諦)의 이해와 실천</FONT></P> <P><BR><FONT color=#0162f4><STRONG>2. 개요:</STRONG></FONT> 부처님의 근본적인 가르침인 사성제의 개념을 파악하여 비유적 방법을 통해 쉽게 이해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생활속에서 사성제를 파악한다. 아울러 능인선원에서의 사성제 실천방법을 찾도록 유도한다. </P> <P><BR><FONT color=#0162f4><STRONG>3. 목표:</STRONG></FONT> -사성제의 개념을 바르게 이해한다.<BR>-사성제를 비유적으로 이해하는 방법을 배운다.<BR>-사성제의 이해를 통한 실천방안의 모색한다.<BR>-능인선원에서의 사성제 실천을 적용해 본다.</P> <P><BR><FONT color=#0162f4><STRONG>4. 내용:</STRONG></FONT></P> <P><BR><STRONG>1) 사성제의 의미</STRONG></P> <P><BR>사성제란 네 가지 성스러운 진리를 말한다. 성스러운 진리란 성스러운 분들이 이것을 꿰뚫어 알았기 때문에 부른 말이다. 또한 성스러운 분의 진리라고 부른다. 성스러운 네 가지 진리를 사실대로 깨달았기 때문에 아라한이시고 완전히 깨달으신 분(정등각자)이시며 여래는 성스러운 분이다. 진리이며, 사실이고, 거짓이 아니며, 속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성스러운 것이다.<BR>부처님께서는 덧붙여 알아야 할 괴로움을 완전히 알았고, 제거해야 할 괴로움의 원인을 제거했고, 실현해야 할 괴로움의 소멸을 실현했고, 수행해야 할 괴로움을 벗어나는 길을 수행했다고 말씀하셨다. </P> <P><BR><STRONG>3) 사성제의 내용</STRONG></P> <P><BR>네 가지 성스러운 진리는 괴로움이라는 성스러운 질리, 괴로움의 원인이라는 성스러운 진리, 괴로움의 멸함이라는 성스러운 진리, 괴로움을 멸하는 길이라는 성스러운 진리이다.<BR>태어남은 또한 괴로움이고, 늙음도 괴로움이고, 죽음도 괴로움이고, 슬픔, 비탄, 육체적 괴로움과 정신적 괴로움, 고뇌도 괴로움이고, 사랑하지 않은 자(것)들과 함께 결합하는(만나는) 것도 괴로움이고, 사랑하는 자(것)과 결합하지 못하는 것도 괴로움이고,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는 것도 괴로움이고, 간략히 집착된 대상으로서 다섯 가지 무더기(오취온: 색수상행식)도 괴로움이다.</P> <P><BR>괴로움의 원인은 다시 태어나게 하고 탐욕을 동반하고 여기저기 즐기게 하는 감각적 쾌락에 대한 갈애, 존재에 대한 갈애, 존재하지 않고자 하는 갈애가 있다.<BR>괴로움의 소멸은 세 가지 갈애의 완전한 소멸, 제거를 말한다.<BR>괴로움을 소멸하는 길은 바로 성스러운 팔정도이다.</P> <P><BR><STRONG>4) 사성제의 분석</STRONG></P> <P><BR>사성제의 네 가지는 사건과 사건의 원인, 사건의 소멸, 사건원인을 소멸하는 방법 또는 집착, 집착을 즐김, 집착의 제거, 집착을 제거하는 방법으로 구성되어 있다. 괴로움은 지(知), 완전히 이해해야 할 것, 괴로움의 원인(集)은 단(斷): 제거해야 할 것, 괴로움의 소멸은 증(證): 성취해야 할 것,<BR>괴로움을 소멸하는 길은 수(修): 수행해야 할 것이다.</P> <P></P> <P><STRONG></STRONG></P> <P><STRONG></STRONG> </P> <P><STRONG>5) 사성제와 비유</STRONG> </P> <P> </P> <TABLE style="BORDER-RIGHT-WIDTH: 1px; MARGIN: 3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 border=1 borderColor=#c6c6c6 width=591 align=center> <TBODY> <TR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 height=10 align=middle COLSPAN="1">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 width=70>사성제</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 colSpan=4>비유</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 height=10>시간비유</TD></TR> <TR height=10>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고</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병</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짐</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굶주림</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적</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현재</TD></TR> <TR height=10>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집</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병의원인</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짐을 짊</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가뭄</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적의 원인</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과거</TD></TR> <TR height=10>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멸</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병의 소멸</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짐을 내려놓음</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풍부함</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적을 제거</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미래</TD></TR> <TR height=10>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도</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약, 치료제</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짐을 내려놓는 방법</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알맞은 비</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적을 제거하는 방법</TD> <TD style="BORDER-RIGHT-WIDTH: 1px; BORDER-TOP-WIDTH: 1px; BORDER-BOTTOM-WIDTH: 1px; BORDER-LEFT-WIDTH: 1px">현재진행</TD></TR></TBODY></TABLE> <P><STRONG></STRONG></P> <P><STRONG></STRONG></P> <P><STRONG></STRONG></P> <P><STRONG></STRONG> </P> <P><STRONG>6) 사성제의 이득</STRONG></P> <P><BR>사성제는 첫째, 모든 고통에서 벗어나게 한다. 둘째, 나와 세상을 바르게 아는 지혜를 얻게 한다. 셋째, 세상에서 부처님의 진실한 가르침을 이해하고 실천하도록 한다. 넷째, 궁극적 깨달음을 성취하도록 한다. 다섯째, 중생교화의 방편력을 지니게 한다. </P> <P></P> <P></P> <P></P> <P><STRONG></STRONG></P> <P><STRONG></STRONG></P> <P><STRONG></STRONG></P> <P><STRONG></STRONG> </P> <P><STRONG>7) 능인선원에서의 사성제의 실천</STRONG></P> <P><BR>누가 해도 할 일이면 내가 하자!<BR>언제 해도 할 일이면 지금 하자!<BR>내가 지금 할 일이면 더 잘하자!(지광 지음, 정진 p.49)</P> <P><BR>할 일이 있다면 신심있는 능인신도인 내가 미루지 말고 지금 바로 적극적으로 합리적이고 더 좋은 방법으로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의미이다.</P> <P><BR>능인선원은 주인의식과 실천성과 능력성을 지닌 능인신도를 양성하는 일이 필요하다.<BR>능인선원은 수준높고 신도를 이끌 제자스님이 부족하고, 시스템조직이 제대로 마련되지 못하고 있으며, 분야별 실질 활동가가 적고, 불교대학의 양적, 질적으로 변화가 필요하고, 전법사 등의 능력있는 포교사를 양성해야 하며 지역법회의 활성화 노력이 이루어져야 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하는 일을 하는 팀을 구성하고 단계적으로 실천해 나가야 한다. 그래서 능인선원은 문제분석팀, 문제원인분석팀, 문제해결팀, 문제해결방법모색 및 해결활동팀 구성을 통해 능인의 문제를 체계적으로 분석하여 대응할 필요가 있다. 이것이 바로 능인선원이 배워야 할 부처님의 근본가르침 사성제 사상이다.</P> <P></P> <P></P> <P>능인불자는 사성제를 아는 인간, 사성제를 모르는 인간이 되어야 한다.</P> <P><BR>현실과 현실의 원인, 현실문제해결, 현실문제해결법 실천이 필요 </P> <P><BR>* 다이너마이트 같은 인간: 새로운 길을 내기 위해 굴을 뚫고, 낡은 건물을 해체하듯<BR>지난 병든 습관, 가치관을 폭파시키고 새로운 길을 열어가라.</P> <P><BR>* 인간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다.<BR>낙타같은 인간: 주인이 준 무거운 짐을 지고 사막을 건너는 낙타처럼 전통, 관습에 복종하고 홀로서기에서 해방된다. 신의 종이 된다.<BR>사자같은 인간: 복종을 넘어 자유를 추구하고 도덕적 권위에 도전, 투쟁하며, 부정과 저항을 대변한다.</P> <P><BR>놀이하는 인간: 지금 바로 여기에 긍정적 활동, 자유롭게 가치창조 놀이한다.</P> <P></P> <P></P> <P>임진년 한해 능인선원, 스님, 조직과 활동을 바르게 알자.<BR>임진년 한해 지난 굴레와 관습에 메이지 않고, 부정적인 생각을 버리자.<BR>임진년 한해 현실을 사랑하고 의지적으로, 능동적으로 실천하는 능인불자가 되자.</P>2012-01-10 오후 12:11:22지혜의 등불 181호 2010년 10월 4일 부처님의 원음 사경(寫經)/Media/lamp/Read.aspx?db_cnt=1220&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StartFragment-->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FONT face=바탕체>지혜의 등불 181호 2010년10월4일</FONT></SPAN></P> <P style="MARGIN-LEFT: -2pt" class=바탕글><?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o:p><FONT face=바탕체></FONT></o:p></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24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FONT face=바탕체>부처님의 원음 사경(寫經) </FONT></SPAN></P> <P class=바탕글><o:p><FONT face=바탕체></FONT></o:p></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FONT size=3 face=바탕체>사경(寫經)은 경전의 법문을 한자 한자 정성을 다해 쓰면서 그 의미를 익히고 실천하는 행위이다. 유래를 보면 최초 인도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널리 전파하기 위해 만들어져 불제자들에게 교과서적인 역할을 하는 데서 비롯되었으며 4세기 말부터는 불교경전의 “광선유포” (廣宣流布 : 세계로 널리 많은 사람에게 불법을 펼치는 일) 라는 목적아래 사경을 시작했다고 한다. </FONT></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mso-ascii-font-family: 돋움체"><FONT size=3 face=바탕체>당시만 해도 경전을 베껴 책으로 만들어 유포하기 시작한 것은 종려나무 껍질인 패엽(貝葉)에 범어를 기록한 패엽불전(貝葉佛典)이 시초라 기록되어있다. 우리나라 최초의 사경은 남북국 신라시대의 백지에 먹으로 쓴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이며 경문은 천지선(天地線)과 사란(絲欄)이 쳐진 닥종이 위에 행마다 34자의 해서체(楷書體)로 쓰였다고 한다.</FONT></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FONT size=3 face=바탕체>재료에는 종이와 먹, 붓등과 다양한 형태의 사경 종류가 있다. </FONT></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mso-ascii-font-family: 돋움체"><FONT size=3 face=바탕체>먹으로 쓰는 묵서경(墨書經), 금으로 쓰는 금자경(金字經)</FONT></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mso-ascii-font-family: 돋움체"><FONT size=3 face=바탕체>은으로 쓰는 은자경(銀字經), 피로 쓰는 혈자경(血字經)등이 있고 형태로는 두루마리로 한 권자본(券字本), 병풍처럼 접어서 첩(帖)으로 한 절첩본(折帖本), 족보 책처럼 오른쪽 가장자리를 실로 꿰맨 선장본(線裝本)등이 있다. </FONT></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FONT size=3 face=바탕체>사경에서의 절첩본의 장정은 권자본에 이어 고려시대 후기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는데 처음에는 권자본과 절첩본이 병행하여 나타남을 현존 유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후 선장본에 자리를 넘겨주기까지 유행하게 되는데 사경의 경우에는 일반 古書와는 조금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즉 일반 고서의 경우 고려 말 모두가 선장본으로 그 장정 양식이 바뀌었지만 사경에서만 조선시대 후기의 사경에 이르기까지 절첩본의 장정 양식이 지속됐다는 점이다. 이것은 사경이 대체적으로 불상의 복장품으로 납입되거나 조탑 납입품으로 사성되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 따라서 사경의 경우 전통의 고수라는 측면이 강했던데 그 원인이 있지 않나 여겨진다. </FONT></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FONT size=3 face=바탕체>우리나라에서는 고려 말 이후 거의 모든 고서의 장정법으로 보급되었으나 사경의 경우에는 앞서 기술하였듯이 뒤늦게 조선시대에 나타날 뿐만 아니라 그것도 아주 드물게 보여지고 있다. 선장본의 사경으로 가장 이른 시기의 것은 조선 세조 5년(1459) 사성된 기림사 소장의 백지묵서 <지장보살본원경> 3권 1책이다. 이후 선장본 사경 유물이 내내 발견되지 않다가 19C 이후의 사경에서 몇 권 보일 뿐이다. 이러한 사실은 사경 체재의 변화에 앞서 고려시대에 정립된 사경의 전통이 얼마나 뿌리 깊게 이어져 내려왔는지를 알게 해 주는 척도가 된다. 즉 사경에 있어서만큼은 옛 방식이 소중히 지켜져 내려온 셈이다. 오늘날 사경을 하는 우리에게 사경에 대한 진정한 자세와 의미를 일깨워 주는 것은 아닐까?</FONT></SPAN></P> <P class=바탕글><FONT face=바탕체><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사경을 하는 절차는 옛 부터 아주 엄격하고 신중하여 종이의 재료인 닥나무는 뿌리에 향수를 뿌리면서 키우고, 사경하는 사람들은 대, 소변을 본 뒤에 반듯이 향수로 몸을 닦아야한다고 했다. 사경 장에 나갈 때는 동자가 춤을 추고 북을 치며 스님들이 향로를 받들고 범패를 부르며 사경장을 향한다. 사경 장에 이르면 삼보(三寶)에 귀의하는 경건한 의식을 치른 후 자리에 앉아 경을 베낀다. 경전 자체가 부처님 말씀이기 때문에 깨끗하고 맑은 마음으로 부처님의 원음(原音)을 한자 한 획 옮겨 적는다. 쓰는 순간부터 불보살의 가피와 위신력으로 일체 모든 장애가 사라지고 항상 기쁨이 충만한 삶을 이루게 될 것이며 또 한 청정한 마음으로 불경을 옮겨 써서 이를 수지 독송 하고 남을 위해 해설하면 삼재팔난과 업장을 소멸하고 윤회의 고통에서 벗어나 현세의 복락을 성취하여 부처님 세계에 들게 된다고 하였다. 〈법화경 법사 공덕품〉에서</SPAN><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 </SPAN></FONT></FONT></P> <P class=바탕글><FONT face=바탕체><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사경은 하루에 쓰는 돈사경(頓寫經)이 있고 여러 날 걸쳐 쓰는 점사경(漸寫經)이 있으며 </SPAN><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mso-ascii-font-family: 돋움체">사경종류는 〈천수경〉, 〈법화경〉,〈화엄경〉등 여러 경을 대상으로 한다. </SPAN></FONT></FONT></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FONT size=3 face=바탕체>특히 사경은 매우 깊은 수행법으로 정갈한 종이에 경문(經文)을 한자 한자 쓰는데 한 글자를 쓰고 한번 절하는(一字一拜) 것으로 수행을 삼기도 한다. 경을 외우고 씀(서사수지독송(書寫受持讀誦)으로써 그 내용을 이해하게 되고 또 경을 쓰는 동안 정신도 집중이 되므로 마음을 밝혀가는 기도 수행의 한 방편이기도 하다. 아울러 크게는 경전공부가 되고 선이 되며 기도가 되고 참회가 되므로 그 자체가 부처님과 같은 실행을 서원하는 신앙과 수행이 되는 셈이다, 뿐만 아니라 부처님의 가르침을 담고 있는 사경은 불상과 대등함으로 당시 최고의 재료로 글자 하나에도 호화로운 금과 은으로 쓰여져 경함(經函)과 경갑(經匣), 사경보(寫經褓)등에 넣어 보관하였다 한다. </FONT></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SPAN><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mso-ascii-font-family: 돋움체"><FONT size=3 face=바탕체>사경하는 삶에는 정신을 집중하는 바른 행위(正業)가 따르고 그와 더불어 내면의 산란한 마음을 바로 잡아 일체의 모든 번뇌들을 제멸(除滅)하게 된다. 그로써 건전한 정신을 북돋아 참다운 즐거움을 영위할 수 있으며 성스러운 부처님의 가르침인 경전을 사경하면서 자연스럽게 부처님을 믿고 의지하여 최상의 복락과 선업(善業)을 닦을 수 있다. 아울러 모든 만물에 대한 감사를 느끼며 온화한 마음의 조화로움도 동시에 만끽하게 한다. 우선 사경을 하면 점차 부처님에게 다가가는 소박한 즐거움을 누리게 되며 적게는 천상(天上)의 신들이 천국(天國)에 태어나는 과보를 잉태하고, 크게는 부처님과 같이 깨달음의 반열에 오르는 그윽한 안식의 낙(樂)이 있는 씨앗이 된다. 그만큼 사경은 경전을 베끼는 단순한 행위에서 탐진치(貪嗔癡) 삼독(三毒)을 없애는 수행으로 진화 되었다. </FONT></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돋움체; FONT-SIZE: 13pt; mso-fareast-font-family: 돋움체; mso-hansi-font-family: 돋움체" lang=EN-US><FONT face=바탕체></FONT></SPAN></P> <P><FONT face=바탕체></FONT></P>2010-10-08 오후 1:05:41지혜의 등불 제180호 2010년 9월 6일 수륙대재(水陸大齎)/Media/lamp/Read.aspx?db_cnt=1219&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StartFragment--> <P style="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지혜의 등불 제180호 2010년 9월6일</SPAN></P> <P style="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SPAN></P> <P style="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SPAN></P> <P style="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SPAN></P> <P style="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SPAN></P> <P style="TEXT-ALIGN: center;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24pt; FONT-WEIGHT: bold" lang=EN-US>수륙대재(水陸大齎)</SPAN></P> <P style="TEXT-ALIGN: center;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24pt; FONT-WEIGHT: bold" lang=EN-US></SPAN></P> <P style="TEXT-ALIGN: center;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24pt; FONT-WEIGHT: bold" lang=EN-US></SPAN></P> <P style="TEXT-ALIGN: center;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24pt; FONT-WEIGHT: bold" lang=EN-US></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수륙재란 수륙무차평등재(水陸無遮平等齋)의 줄인 말로 수륙회(水陸會), 무차대회(無遮大會), 수륙도장(水陸道場)이라 불린다.</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수륙의 뜻을 보면 여러 신선은 흐르는 물에 음식을 취하고 귀신은 깨끗한 땅에서 음식을 취한다 하여 이승을 떠나 바다나 육지를 떠도는 고혼들을 천도한다는 의미이다. 즉 육지나 물속에서 떠도는 외로운 넋들과 배고파 굶주리는 아귀들에게 수륙재를 통해 불법을 강설하고 음식을 평등하게 베풀어서 그들을 구제, 천상에 태어 날수 있도록 재를 올려주는 것이다.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이때 이미 세상을 등진 영가들 중에 그를 기억하는 자손이나 인연 관계를 맺은 사람이 영가를 위해 편안한 세상에 가도록 갖가지 재를 올려드리기도 한다. 하지만 자손 또는 영가와 인연을 맺은 사람이 살아 있음에도 전혀 그들의 돌봄을 받지 못하는 외로운 넋(유주고혼)이 있는가 하면 자손도 없고 누구 하나 돌봐 줄 사람이 없는 외로운 영혼(무주고혼)들이 천도를 받지 못한 채 땅이며 물속에서 떠돌며 기아와 갈증으로 울부짖고 있다고 한다. 때문에 갖가지 업으로 인하여 바다와 육지를 떠도는 유주 무주고혼들을 위하여 살아 있는 사람들이 저마다 정성껏 기도하며 수륙재를 봉행하면 그 공덕으로 크나큰 복락을 성취하게 된다는 것이다.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수륙재의 기원은 석가모니부처님당시 유가집요염구시식의 <瑜伽集要焰口施食儀>, 유가집요구아난다라니염구집의경<瑜伽集要求阿難陀羅尼焰口執儀經>,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굴설구호염구아귀신주경<佛說救護焰口餓鬼神呪經>,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불구면연아귀신주경<佛救面燃餓鬼神呪經> 등과 같은 밀교부(密敎部) 경전에 부처님의 제자인 아난존자와 아귀가 처음 만나 수륙재를 열게 된 연기 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내용을 보면 어느 날 밤 아난이 홀로 앉아 명상에 잠겨 있었다. 그날 밤 삼경에 아귀가 나타났는데 몸은 추리하게 바싹 마르고, 입에서 불을 내뿜는데 목은 마치 바늘과 같이 가늘었다.</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머리는 산란히 흐트러지고, 손톱과 어금니가 길고 날카로운 모습이 무서웠다.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아귀가 아난에게 말하기를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당신이 도를 닦는 다지만 어찌하여 사생육도(四生六道 : 태, 란, 습, 화, 지옥, 아귀, 축생, 아수라, 인간, 천상)의 중생들이 한없는 고통 속을 헤매고 있는데 수륙재를 베풀어 그들을 구제하지 않는가? 이들을 제도 하는 것이 모든 공덕 중에 으뜸이 되거늘 ---.”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o:p></o:p></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o:p></o:p></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우리와 같이 고통 받는 중생을 구제 하지 않으면 그대도 죽은 뒤에 우리와 같은 아귀보를 받을 것이다.”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나는 3일 후에 생명이 다하여 다시 아귀로 태어날 것이다."</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이에 아난은 두려움에 떨면서 묻기를 “어떻게 하면 그 고통을 면할 수 있겠는가?” 방법을 묻자 다음과 같이 해결방법을 제시한다.</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내일 수만 섬의 음식으로 백천나유 항하사수만큼의 많은 아귀들에게 보시하고 나를 위하여 삼보에 공양하면 그대의 수명도 연장되고 우리들도 아귀의 고통에서 벗어나 천상에 태어날 수 있다.”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아난은 몸의 털이 거꾸로 서는 느낌과 떨림으로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을 찾아가 지난밤의 일을 그대로 고하니 부처님께서는</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아난아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방편으로 너로 하여금 백천항하사 아귀 등에게 갖가지 음식을 베풀게 하리라.” 또 “과거에 다라니를 얻은 것이 있으니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무량위덕자재광명여래다라니법<量威德自在光明如來多羅尼法>이라 하는데 이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다라니를 일곱 번 외며 기도하면 일식이 여러 가지 감로음식으로 변하여 항하사수 만큼의 일체아귀와 바라문, 선인, 귀신들이 모두 배불리 먹고 해탈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하시어 아난이 법식을 베풀었다.</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이러한 연기설화를 바탕으로 수륙재가 역사상 처음으로 거행되었던 것은 중국 양나라 무제 때 일이다.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신심이 두터웠던 무제는 유주무주고혼들을 널리 구제함이 제일가는 공덕이라 생각하고 스님들과 상의한 결과 아는 스님이 없자 스스로 『대장경』을 열람하여 「불설구호 염구아귀 다라니경」을 찾고, 3년에 걸쳐 그 의식문을 만들었다. 그리고 천감4년(서기505년)에 금산사에서 재를 베푼 것이 수륙재의 시초가 되었으며 당나라, 송나라를 지나면서 크게 성행하게 된 것이다.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우리나라는 고려시대 갈양사(현 : 화성 용주사)헤서 혜거국사가 처음 시행하여 불교의식적인 성격을 띠다가 태조 4년 2월 고려 왕씨 일족의 명복을 빌기 위해 수륙재를 거행한 것이 시초가 되었다. 이유는 태조가 고려를 멸망시키고 조선을 건국하면서 억울하게 학살당한 고려 왕족과 친인척, 그리고 전쟁으로 죽어간 귀족 및 장군들의 넋을 달래기 위해 전국에서 수륙재를 올리게 한 것이다.</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o:p></o:p></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 능인선원에서는 소통과 화합으로 함께하는 “능인 대동 수륙대재”를 </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오는 9월30일(목) 오전10시30분부터 강원도 망상해수욕장에서 거행합니다.</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법우님들께서는 지역으로 모두 동참하시어 고혼들을 천도하는 크나큰 공덕을 지으시고 그 공덕으로 세세생생 복락을 누리시기 바랍니다.</SPAN></P>2010-10-04 오후 5:10:33지혜 의 등불 제179호 2010년 8월 2일 백일기도(百日祈禱)/Media/lamp/Read.aspx?db_cnt=1218&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StartFragment--> <P style="MARGIN-LEFT: -4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지혜 의 등불 제179호 2010년8월2일</SPAN></P> <P class=바탕글>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o:p></o:p></P>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24pt; FONT-WEIGHT: bold">백일기도(百日祈禱)</SPAN></P> <P class=바탕글> <o:p></o:p></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명심보감(明心寶鑑)에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만사분이정(萬事分已定) 부생공자망(浮生空自忙)이라는 글이 있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모든 일은 이미 분수가 정해져 있는데 사람들은 부질없이 바쁘게 움직인다는 뜻이다. 이는 자신의 그릇이 어느 정도인지 또 무엇을 어떻게 담아야 할지 정확히 아는 것이 중요 하다는 것이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지성(至誠)이면 감천(感天)’이라, 정성이 지극하면 하늘도 감동한다는 뜻이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그만큼 원을 세워 간절히 기도 하면 안 이루어지는 일이 없다는 것이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예를 들어 손주를 얻기 위해 절에 가서 100일 기도를 드렸더니 그토록 원하던 손주를 얻었다, 또 집나간 아들 소식을 몰라 부처님께 백일기도를 올리니 죽은 줄 알았던 아들이 돌아 왔다. 등 백일기도에 얽힌 여러 가지 영험담이 있다. 특히 태조 이 성계가 남해 보리암(옛 보광사)에서 백일기도를 올리고 조선왕조를 일으켜 왕위에 오른 예를 보더라도 기도의 힘은 대단하다. 무엇보다 백일기도를 올리려면 어떤 목적을 가지고 백일동안 정성스럽게 기도를 드려야 한다. </SPAN></P> <P class=바탕글> <o:p></o:p></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본시 기도란 불성을 가리고 있는 업장을 벗겨내는 작업이다. 그러므로 백일기도를 올리려면 무엇보다 절실한 참회로 시작 되어야 한다. 간절한 마음으로 원을 세워 반듯이 이루어진다는 확신을 가지고 해야 한다. 아무리 어두운 구름이 덮여 오더라도 태양은 거침없이 찬란한 빛을 토해내듯이 끊임없는 기도 정진을 통해 원력을 다져야겠다. 또 어떠한 고난과 불안이 밀어 닥쳐도 기도의 힘은 가로막지 못할 것이니 흔들리지 않는 마음으로 용맹 정진하여 미래를 기약 받는 참신한 불자가 되어야겠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불교는 기본적으로 깨달음의 종교이지만 근원의 종교로서 그 어떤 것도 정해진 것이 없고 고정된 것이 없다는 가르침이다. 따라서 깨달음에 이르기 위해 수행에 힘쓰지만 대부분의 중생들은 번뇌에서 벗어나기 위해 부처님이나 불보살의 도움을 받으려 한다. 이때 중생의 깨달음을 도와주는 불보살 가운데 가장 오랫동안 우리에게 숭배의 대상이 되어 온 보살이 바로 관세음보살이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관세음보살은 자비의 화신으로 모든 중생들을 구제하고 계시다. 때문에 관세음보살의 명호를 항상 외우고 마음속에 새겨 공경하고 예배하면 모든 속박에서 벗어나 해탈을 얻게 된다고 했다. 그리고 현세에 소구하는 바를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SPAN></P> <P class=바탕글> <o:p></o:p></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신라 말기 천성(天成)년(926~929) 중에 정보 최 은함은 나이가 들어 아들이 없음을 한탄하고, 서라벌(경주) 중생사의 대비(大悲) 관세음보살에게 정성껏 기도를 올려 훌륭한 아들을 점지 받아 낳았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그런데 아들을 낳은지 백일이 못되어 백제 견훤의 군사가 쳐 들어와 난리가 일어나서 온 성안이 크게 곤경에 처했다. 은함은 위급함에 너무도 당황하여 아들을 안고 중생사의 대비관음 앞에 나아가서 “관세음보살님이시여! 이웃 군사가 쳐 들어와서 나라가 매우 위급하게 되었습니다. 이 핏덩이로 말미암아 위난을 면치 못할 듯하오니, 바라옵건데 이 아이는 대성(大聖)께서 점지하신 아이온즉, 대자대비하신 힘으로 어린 생명을 지켜주시어 훗날 우리 부자(父子)가 다시 만나도록 도와주시옵소서...”</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슬피 울면서 이렇게 세 번 아뢰고 난 후 포대기에 아기를 싸서 관음보살님의 예좌 밑에 감추고 비장한 마음으로 발길을 돌려 피난길을 떠났던 것이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그 후 반달이 지나 적병이 물러간 뒤, 은함은 아기를 찾아가 보니, 아기의 입에서는 젖 냄새를 풍기고, 살결은 마치 방금 목욕시킨 아기처럼 발그레 하며, 포동포동 건강한 모습으로 누워 있었던 것이다. 너무도 놀라운 광경에 감탄하여 은함은 무릎을 끓어 “관세음보살님이시여! 과연 대자대비하신 관세음보살님이옵니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고두백배하고 아기를 안고 법당을 나왔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아기는 자라면서 총명과 지혜가 뛰어 났다. 아기의 이름은 승로(承魯)라고 했다. 그가 어른이 되면서 지위가 정광(正匡)에 이르렀으며, 승로의 아들은 최숙(崔肅), 최숙의 아들은 최제안(崔齊顔), 이렇게 그 후손이 끊어지지 않았을 뿐 아니라, 고려조에 와서도 그 자손들은 매우 현달(顯達)했었다고 한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이와 같이 관세음보살의 인연으로 위난을 모면하고, 또 어린 젖 먹이를 구제했다는 영험담이 삼국유사(三國遺事)에 기록 되었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lang=EN-US></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지금도 우리 주변에서는 백일기도를 통하여 끝없는 관세음보살의 기도인연으로 수없는 가피와 영험들이 일어나고 있다. 중생의 고뇌를 보살펴 주시는 관음보살의 공덕이야말로 가히 글과 말로서 다할 수 없는 것이니, 일념으로 ‘나무관세음보살’ 명호를 부르면서 그 가피를 하나하나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SPAN></P>2010-10-04 오후 5:09:38지혜의 등불 제178호 2010년 7월 5일 영가 천도/Media/lamp/Read.aspx?db_cnt=1217&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StartFragment-->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STRONG>지혜의 등불 제178호 2010년 7월5일</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STRONG></STRONG></SPAN></P> <P class=바탕글><?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o:p><STRONG></STRONG></o:p></P> <P style="TEXT-ALIGN: center;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24pt" lang=EN-US><STRONG>영가 천도</STRONG></SPAN></P> <P style="TEXT-ALIGN: center; 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24pt" lang=EN-US><STRONG></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제행무상 시생멸법(諸行無常 是生滅法), </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이 세상 모든 것이 덧없으니 이는 나고 죽는 법</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생멸멸기 적멸위락(生滅滅己 寂滅爲樂)」</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나고 죽음이 없어지면 고요하여 즐거우리라” 『열반경』권13경문에서-</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무명의 업연으로 이 세상에 다시 태어났어도 어디서 왔는지, 어디로 가는지를 모르는 우리네 인생, 죽어 다시 중생계에 태어날까 두려워 성심을 다하여 부처님께 극락왕생을 기원한다. 영가천도(49재)를 정성스럽게 모시어 어두운 밤에 등불이 되듯이 부처님의 자비 광명으로 지옥이 사라지고 고통 받던 자성을 회복하여 불생불멸하고 고통과 죽음이 없는 극락세계에 왕생하기를 기원하는 것이다.</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지장경』에 보면「죽어서 모든 이가 7.7 49일 안에는 업보를 받지 않았다가 49일이 지나면 비로소 업에 따라 과보를 받나니, 만일 죄인이 이 과보를 받으면 천 백세 중에 헤어날 길이 없도다. 마땅히 지극한 정성으로 49제를 베풀어 공양하되 이같이 하면 목숨을 마친 이나 살아있는 권속들도 함께 이익을 얻으리라.」 또 「죽은 이를 위해 재를 지내면 그 공덕의 7분의1은 영가에게 나머지 7분의6은 재를 지내는 사람에게 돌아간다.」고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사람으로 태어나서 알게 모르게 지은 죄가 아무리 작다 하더라도 그 업은 반듯이 받게 되지만 엄청난 큰 죄업도 부처님의 공덕을 빌리면 능히 제도를 받을 수 있다.」고 하셨다. 이를 거울삼아 재를 지내는 동안 경건한 마음으로 재계를 지키고 삼업(身,口,意)을 청정히 하여 영가로 하여금 극락왕생하기를 간절히 기원해야 한다. 영가를 위해 7일마다 불법을 듣게 하여 영가의 마음을 닦게 해 주고 아울러 불보살님과 스님 및 여러 대중에게 음식 등을 회향함으로써 영가를 위한 공덕을 쌓아 주는 것이다. </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구사론(俱舍論)에 따르면 사람의 존재 양상은 4유(有)로 구분된다고 한다.</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STRONG>첫째 : 생명이 결성되는 찰나를 생유(生有)</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STRONG>둘째 : 태어나서부터 임종 직전까지를 본유(本有)</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STRONG>셋째 : 임종 찰나를 사유(死有)</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STRONG>넷째 : 이로 부터 다시 생명이 결성되는 생유 이전까지를 중유(中有)</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STRONG>중유를 다른 말로 중음(中陰)이라고도 한다. 이 중유 기간 동안 출생의 조건을 만나지 못하면 다시 죽고 다시 태어나고 이렇게 생사를 반복하다가 마지막 49일째 비로서 다음 생이 결정 된다. 불교에서 우란분재(49재)가 중시된 것은 이런 관념에서 비유되어 지금까지 행해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니까 49일 동안 영가들의 혼을 위하여 7일마다 재를 올리고 경을 읽는다. 모든 중생은 죽음 후 육도(六道), 즉 천상(天上), 인간(人間), 축생(畜生), 아수라(阿修羅), 아귀(餓鬼), 지옥도(地獄道)등 여섯 세계를 윤회하고 있으므로 이곳에 들어가지 않도록 남은 사람들이 사자의 명복을 빌며 기도(영가천도)해 주는 것이다.</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 영가 천도의 봉행순서</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1) 시련(侍輦) : 인로왕보살님을 비롯해 시방의 불보살님을 모시여 영가를 도량으로 맞아드리는 의식이다. 도량밖에 오방의 부처님 명호를 쓴 오방번과 인로왕보살의 깃대. 여러 불보살님의 연을 모시고 도량으로 들어와 영단에 위패를 모신다.</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2) 대령(對靈) : 도량으로 모신 영가를 접대하여 불보살님 전에 나아갈 차비를 하는 의식이다. 이때 대령상을 차려놓고 다과와 음식을 진설한 뒤 영가를 위해 축원하며 차를 올린다.</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3) 관욕(灌浴) : 영가가 불보살님을 뵙기 전에 모든 죄업의 때를 씻는 의식이다. 관욕단을 차리고 병풍으로 가린 뒤 관욕 단 안에서 대야에 물을 떠놓고 수건, 비누, 종이, 옷, 등을 준비, 영가를 목욕시킨 후 옷을 갈아입게 하는 의식을 행한다.</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4) 신중작법(神衆作法) : 불법의 도량을 잘 수호하도록 모든 신중을 맞아들인다.</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5) 상단권공(上壇勸供) : 상단에 모신 삼보님께 예배하고 공양을 올리며 영가에 대한 설법과 가피를 청하는 의식으로 삼보통청(三寶通請)이라고도 한다.</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6) 중단권공(中壇勸供) : 중단에 모신 지장보살님과 도명존자, 무독귀왕에게 공양을 올리는 의식으로 지장청(地藏請)이라고도 한다.</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7) 시식(施食) : 영가에게 부처님의 법과 음식을 베푸는 의식이다. 영단에 음식을 차려놓고 모든 영가와 외로운 영혼들에게 대접한다. 이때 장엄염불이나 여러 가지 법문을 들려주기도 한다. 시식에는 관세음보살님의 법력으로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관음시식과 환자를 구원하기 위해 베푸는 구병시식, 또 일반적으로 간소하게 하는 화엄시식이 있다.</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8) 봉송(封送) : 법문을 듣고 시식을 마친 모든 영가를 떠나보내면 인로왕보살님이 영가를 극락세계로 인도하신다.</STRONG></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lang=EN-US><STRONG>이미 사후 영가는 윤회하여 다음 생을 받았지만 그 감응은 여전히 받기 때문에 망자에게는 살아서 짓지 못한 공덕을 심어준다. 이 49일 동안 망자를 위해 가족들이 재를 올이며 공덕을 지어주면 나쁜 업을 지은 영가는 불보살님의 가피 덕에 고통의 세상으로 가지 않게 된다. 또 평범한 업을 지은 영가는 훌륭한 공덕을 이루어 보다 더 좋은 인연 처를 만나게 되는 것이다. 비록 영가들이 음식을 직접 먹지는 못하지만 향기로 그 음식을 즐기며 이 음식들은 천도재가 끝난 후 스님들과 대중들에게 공양됨으로서 재를 지내는 당사자로 하여금 대중과 승가에게 공양을 올리는 공덕의 기회가 주어진다. 이러한 공덕으로 영가의 선망조상은 물론, 생존하고 있는 가족, 친지, 권속들까지 일체 장애가 소멸되어 홍복을 누리게 되는 것이다. </STRONG></SPAN></P>2010-10-04 오후 5:08:00지혜의 등불 177호 2010년 6월7일 사경은 부처님의 원음/Media/lamp/Read.aspx?db_cnt=1192&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StartFragment-->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4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맑은 고딕; 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맑은 고딕; mso-hansi-font-family: 맑은 고딕" lang=EN-US></SPAN><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지혜의 등불 177호 2010년 6월7일</SPAN></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4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SPAN> </P> <P style="TEXT-ALIGN: left; MARGIN-LEFT: -4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SPAN> </P> <P class=바탕글>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24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사경은 부처님의 원음</SPAN></P> <P class=바탕글>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사경(寫經)을 불교에서는 법신사리나 진신사리를 모시는 행위와 같다고 한다. 왜냐하면 부처님의 가르침을 담고 있다 하여 불상과 대등하게 중시 여겼고, 당시 최고의 재료로 글자 하나마다 호화로운 금과 은으로 써서 경함(經函)과 사경보(寫經褓)등에 넣어 보관하였기 때문이다. </SPAN></P> <P style="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사경은 단순히 경을 베끼는 것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청정한 자신의 마음에 부처님의 법문을 새기는 일이다. 경전 자체가 부처님 말씀이기에 맑고 깨끗한 마음으로 부처님의 원음(原音)을 한자 한자 옮겨 써야한다. 그래서 사경 하는 순간부터 불보살의 가피와 위신력으로 일체 모든 장애가 사라지고 항상 기쁨이 충만한 삶을 이루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한 청정한 마음으로 불경을 옮겨 써서 이를 수지 독송 하고 남을 위해 해설하면 모든 삼재팔난과 업장을 소멸하고 윤회의 고통에서 벗어나 현세의 복락을 성취하게 된다고 하였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사경의 유래을 보면 석가의 입멸 후 제자들이 모여 결집한 불교 경전이 구송(口誦)으로 전해지다가 문자화 되고 그러다 얼마 후 사경이 시작 된 것이라 한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처음에는 사경이 경전의 내용을 배우거나 널리 전파하고 또 보존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 되었는데 세월이 흐르면서 그 공덕을 중요시 여겨 여러 대승경전에서 사경의 공덕을 높이 평가하여 장려했다고 한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mso-ascii-font-family: 바탕체">「도행반야경탑품」에서는 “탑을 조성하는 것보다 사경공덕이 더 수승하다.”고 표현했고 </SPAN></P> <P style="MARGIN-LEFT: -4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mso-ascii-font-family: 바탕체">「법사 공덕품」에는 “사경을 하면서 익힌 경문을 남에게 전하면 팔백개 눈의 공덕과 천이백개 귀의 공덕, 팔백개의 코의 공덕, 천이백개의 혀의 공덕, 팔백개의 몽의 공덕, 천 이백개 뜻의 공덕을 입어 이 공덕으로 육근을 장엄하고 청정하게 한다. 또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육안으로 삼천대천세계의 안과 밖에 있는 일체중생의 업을 다 보게 되며 아래로는 아귀지옥에서 위로는 유정천까지 내다본다고 하였다. 부처님 말씀처럼 계행만 잘 지켜도 업이 만들어 지는 것을 우리 눈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mso-ascii-font-family: 바탕체">「금강경 지경 공덕분」에서는 “ 무수한 세월동안 물질로 보시한 공덕보다 경전을 사경, 수지 독송하여 다른 사람을 위해 해설한 공덕이 수승하다.”며 구도와 신심의 극치로 사경을 표현했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한편 사경은 매우 깊은 수행법이라 칭한다. 정갈한 종이에 경문(經文)을 </SPAN></P> <P class=바탕글> <P class=바탕글> <P class=바탕글> <P class=바탕글>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mso-ascii-font-family: 바탕체">한자 한자 쓰는데 한 글자를 쓰고 한 번 절하는 (一字一拜)것으로 수행을 삼기도 하고 경을 외우며 씀(서사수지독송(書寫受持讀誦)으로써 그 내용을 이해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경을 쓰는 동안 정신도 집중 되므로 마음을 밝혀가는 기도 수행의 한 방편이기도 하다. 크게는 경전 공부가 되고, 선이 되며, 기도가 되고, 참회가 되므로 그 자체가 부처님과 같은 실행을 서원하는 신앙과 수행이 되는 셈이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사경을 시작으로 이미 천상에 태어난 노파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중국 낙양사람인 하 헌령은 당나라 고종 용삭2년에 경성에서 죽어 저승에 가게 되었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mso-ascii-font-family: 바탕체">사후 명부에 들어가니 염라대왕이 그 재조(才操)를 아깝게 여겨 주부(主簿)벼슬을 시켰다. 그 이듬해 하씨의 고향 사람이 죽어 명부에 들어가니 하씨는 깜짝 놀라 “그대가 어찌하여 이곳에 왔소” 물으니 “귀졸(鬼卒)에게 잡히어 왔다”는 것이다. 이상해서 하씨가 문서를 검렬 해보니 남의 비명(非名)으로 잘 못 온 것을 발견했다. 그래서 그를 다시 인간 세상으로 보내면서 한 가지 당부를 하였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 다시 인간 세상에 환생하면 반듯이 경을 베끼는 사경의 인연을 맺도록 하시오 ”하씨와 약속을 한 고향 사람이 하씨에게 하직을 고하고 막 떠나려는데 같은 마을에 살던 노파가 그에게 “당신은 여기까지 와서 내가 얼마나 고통 받고 있는지 보이지 않느냐”며 끓는 가마에 죄인을 넣어 삶는 참혹한 광경을 보여 주었다. 그리고 노파는 “그대가 인간 세상으로 돌아 간다하니 가서 우리 영감을 찾아 나의 부탁을 전해 주시오. 부디 나를 위하여 「법화경」한부를 써 달라고, 그렇게 하면 내가 이 무서운 죄보를 벗고 좋은 곳에 태어날 것이라고 말이오. 만일 승낙 한다면 앞으로 열흘 기간 동안 사경 한 것을 내가 살던 동네 강가로 찾아와서 전해 주시오.” 하였다. 고향 사람은 그 길로 깨어나서 즉시 그 노파의 영감을 찾아가 자신이 지옥에 갔던 이야기를 설명하고 급히 「법화경」사경을 하라고 권유했다. 그 후 열흘의 기한이 되어 「법화경」사경 한 것을 가지고 강가로 찾아 갔는데 모르는 노인 한 분이 그를 보고 하는 말</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그대가 전일 지옥에서 「법화경」사경을 써 달라고 부탁 받은 사람인가?”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네, 제가 그런 언약을 한 사람이요.”그러니까 그 노인이 말하기를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바탕체; FONT-SIZE: 13pt;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바탕체; mso-hansi-font-family: 바탕체" lang=EN-US>“「법화경」을 부탁한 노부인은 영감이 경을 쓰기 위해 종이를 사던 날 이미 천상에 태어났으며 나를 대신 보내 고맙다는 인사를 부탁했소.” 노인의 이야기를 들은 하씨 고향사람은 너무도 놀라워 하씨와의 약속도 있었지만 사경의 공덕이 이처럼 크다는 것을 알고 그때부터 자신도 「법화경」사경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고 한다. - 홍찬전 10권에서 -</SPAN></P>2010-06-11 오후 1:23:13지혜의 등불 제176호 2010년5월3일 빈자일등/Media/lamp/Read.aspx?db_cnt=1191&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StartFragment-->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지혜의 등불 제176호 2010년5월3일</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SPAN> </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3pt; FONT-WEIGHT: bold"></SPAN> </P> <P style="MARGIN-LEFT: -2pt" class=바탕글> <P style="TEXT-ALIGN: center"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24pt; FONT-WEIGHT: bold">빈자일등(貧者一燈)</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lang=EN-US>등(燈)은 범어로 디파(di-pa)라고 하는데 이는 곧 지혜를 상징하며 지혜의 광명으로 중생의 무명을 밝혀 준다고 했다. 부처님 당시부터 등은 부처님을 찬탄하고 깨달음의 세계로 가기 위한 공양물로 사용 되어 왔는데 그중 가장 대표적인 예가 빈자일등이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lang=EN-US>빈자일등(貧者一燈)이란 가난한 사람이 밝힌 등불 하나라는 뜻으로 《현우경(賢愚經)》의 빈녀난타품(貧女難陀品)에서 비롯된 말이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lang=EN-US>유래를 보면 부처님께서 사위국(舍衛國)의 기원정사에 계실 때 어느 가난한 여인(난타)이 사위국의 아사세왕이 부처님과 그의 제자들을 초청하여 공양을 올리고 부처님께서 기원정사로 가실 때 왕궁에서 기원정사까지 안전하게 가실 수 있도록 등불을 밝혀드리는 모습에 감동하여 자기도 부처님께 공양을 올리고 싶어 했다. 그러나 워낙 가난하여 공양을 올릴 처지가 못 되는 그 여인은 며칠을 구걸하여 모은 작은 돈으로 기름을 사서 부처님 전에 등을 밝혔다. 그리고는 “비록 초라한 등불 하나일지언정 정성스런 마음으로 밝히나이다. 만약 내가 미래세에 진리를 얻을 수 있게 된다면 작은 양의 기름이지만 아침까지 밝은 등불이 꺼지지 말지어다.” 이렇게 기도를 올렸다 한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lang=EN-US>다음날 왕과 대신들이 켜놓은 등불은 모두 꺼졌는데 유독 가난한 여인이 켜놓았던 초라한 등불은 그때까지도 밝게 빛나고 있었다. 이를 본 목련존자가 신통력으로 등불을 끄려하니 아무리 노력해도 등불은 꺼지지 않고 더욱 타올라 그 빛이 하늘에 까지 이르게 되었다. 이를 본 부처님께서는 목련존자에게 “그만 두 거라, 그 불은 미래세에 세상을 밝히는 불멸의 등불이 될 것이니라. 그대의 위신력으로 바닷물을 붇거나 태풍을 일으켜 끄려 해도 그 등불을 끌 수 없으리라.” 왜냐하면 그 등불은 미래에 모든 중생을 건지려는 크나큰 마음을 포시(布施)한 등불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lang=EN-US>가난한 여인 난타는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정성을 다하여 부처님 전에 등불을 공양함으로써 그 공덕으로 부처님으로부터 “30억겁 후에 수미등광여래가 되리라” 는 수기를 받았다. 이는 어찌 보면 난타라는 여인에게만 국한 된 일이 아니라 누구든 그와 같은 공덕을 지을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그만큼 부처님 앞에 등불 공양은 성불의 씨앗이 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SPAN></P> <P style="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lang=EN-US></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화엄경》〈입법품〉에 보면 자비심을 염불하는 마음의 등잔에 담아 믿음의 심지에 불을 붙이면 그 공덕의 빛이 탐, 진, 치, 삼독으로 가려진 어둠을 밝혀준다고 하였다. 즉 “믿음을 심지삼고, 자비를 기름으로 삼으며 생각을 그릇으로 하고 공덕을 빛으로 하여 삼독(탐내고 성내고 어리석음)을 없앤다.” 고 전해지며, 대열반경에는 “중생은 번뇌의 어두움 때문에 지혜를 잃는데 비해, 여래는 방편으로 지혜의 등을 켜니 모든 중생을 열반에 들게 한다.” 고 하였다. 또《불설시등 공덕경》에는 “불탑과 불전에 등을 밝혀 올리면 그로써 지은 업은 항상 안락한 경지만을 만들어 준다 하였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lang=EN-US></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lang=EN-US>이는 곧 모든 중생들이 번뇌와 삼독으로 인해 불성보배를 보지 못하고 있음을 표명한 것이며 부처님께서는 곧 법신. 보신. 화신의 삼신 모습으로 이 세상에 출현하시어 중생들이 지혜로서 평안하게 살아갈 수 있는 길을 인도한 것이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또한 등불은 어둠을 물리치는 빛이요, 지혜는 무명을 밝히는 등불이다. 그러므로 등불을 밝히는 진정한 의미는 세간의 어둠을 밝히려는데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마음속의 어둠, 탐,진,치, 삼독심으로 엉킨 어둠 즉 무명(無明)을 없애는 데 있다. 그래서 부처님께서는 방등경에 “보살은 부처님 앞에 등 공양을 하였으므로 천안통(天眼通)을 얻었다.” 하였고 또 “등불보시는 청정한 불안(佛眼)을 얻는다.” 고도 하였다. 천안이나 불안은 다른 눈이 아니라 지혜로 얻은 눈이다. 그러므로 등공양은 지혜의 눈을 얻는 과보를 얻게 되는 것이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특히 재앙은 어둠 속에서 일어난다. 진리에 대한 어둠, 인과에 대한 어둠이 온갖 악업을 짓게 되고 , 그 결과를 자초하기 때문이다. 사람들의 소원은 이러한 악업의 장애가 되어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다. 그러나 마음에 지혜의 등불을 밝히면 재앙은 스스로 물러가게 되고 장애도 스스로 사라지므로 소원은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이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lang=EN-US>《불설시등공덕경(佛設施燈功德經)》에서는 등을 다는 이유를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lang=EN-US>“ 삼명의 복전을 구하기 위하여 탑묘 제불 앞에 등불을 밝히면 도리천에 다시 태어</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나며 다섯 가지 청정을 얻을 수 있다.” 는 기록이 있다. 또한 등불 하나하나가 수미산과 같고 등유는 넓은 바다와 같으므로 시행하는 모든 공양구 가운데 가장 으뜸으로 꼽힌다.” 고 하였고</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초기경전》에는 “만약 사람들이 등불을 받들어 부처님전에 공양하면 열 가지 공덕이 있게 되느니라” 고 기록되었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① : 지혜의 눈이 열려 밝은 등불처럼 세상을 밝히고,</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② : 언제나 늘 건강한 시력(視力)을 잃지 않는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③ : 시력이 무한대로 천안(天眼)을 얻을 수 있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④ : 선과 악에서 선을 가리는 지혜를 얻으며</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⑤ : 무명(無明) 즉 어리석음을 없애고</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⑥ : 지혜의 광명을 얻는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⑦ : 어둠속에 머물지 않고</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⑧ : 즐거움이 항상 따른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⑨ : 운명이 다 하는 날 밝은 천상에 다시태어 나며</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⑩ : 니르바나 즉 열반(涅盤)을 빨리 얻을 수 있다.</SPAN></P> <P class=바탕글> <P style="MARGIN-LEFT: -2pt" class=바탕글><SPAN style="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lang=EN-US>우리 모두 하루 속히 탐내고 증오하는 어두운 마음을 부처님의 가르침으로 정화해야겠다. 그러기 위해서 등불을 밝혀 부처님오신 날을 경축하고 아울러 자신의 마음을 밝히는 계기로 삼아야겠다. </SPAN></P>2010-06-11 오후 1:21:40지혜의 등불 제175호 2010년 4월 청명과 한식/Media/lamp/Read.aspx?db_cnt=1176&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StartFragment-->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지혜의 등불 175호 2010년 4월5일</SPAN></P> <P class=바탕글>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청명(靑明)과 한식(寒食)</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청명은 24절기의 하나이며 춘분(春分)과 곡우(穀雨) 사이에 들어 있다. 보통 음력으로는 2,3월이고, 양력으로 4월5,6일경이 되는데 이때 태양의 황경이 15°에 있어 한식(寒食)의 하루 전날이거나 또는 한식과 같은 날이 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식목일과도 중복될 때가 많다. 이때 마침 황하의 물이 연중 가장 맑기 때문에 절기의 이름을 청명이라 칭했다 한다.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농가에서는 청명을 기해서 논, 밭둑의 손질을 하는 가래질을 시작한다. 이것이 논농사의 준비 작업이다. 보통 청명과 한식은 거의 같은 날이거나 하루 차이가 나기 때문에 농사를 많이 짓는 농가에서는 일손이 딸려 일꾼들 구하기가 어렵다고 한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청명이 돌아오면 집집마다 교외의 조상 산소에 가서 주변을 청소하고 제사를 드린다. 산소의 잡초를 제거 하거나 새 흙을 보태 산소를 돌본 다음 향을 피우고 과일과 음식을 차려 조상에 대한 추모의 정과 경의를 표시한다. 이를 “상분(上墳) 또는 소묘(掃墓)라고 한다.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청명에는 산과 들에 풀들이 싹을 내밀고 강가의 버드나무에 물이 오르기 시작해 새잎이 나온다. 이때 버드나무가지를 머리에 꽂으면 귀신과 재난을 &#51922;아 낼 수 있다는 전설이 있어 사람들은 앞 다투어 버드나무 가지를 머리에 꽂고 평안과 행복을 기원했다고 한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또 청명이 올 즈음해서 대게 서너 차례 비가 내려 땅을 적시기 때문에 청명은 생명력이 왕성한 절기로도 꼽힌다. 그래서 “청명에는 부지깽이를 꽂아도 싹이 난다”는 속담도 있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그만큼 청명에 나무를 심으면 무엇이든 다 잘 자란다는 뜻이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한편 한식은 동지(冬至)를 지난 후 105일째 되는 날로 설날과 추석, 단오와 함께 우리나라의 4대 명절중 하나이며 대개 청명 다음날이나 같은 날 드는데 음력으로는 2월, 3월중에 들지만 양력으로 4월5일 또는 6일이 된다. (24절기는 아니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한식(寒食)은 글자 그대로 찬 음식을 먹는다는 뜻으로 중국 당나라 때부터 시작 되었고 신라, 고려시대를 거치면서 한식이 대표적 명절로 숭상되어 조정에서는 향연을 베풀기도 하였고 이때를 맞이하여 모든 관리들에게 성묘를 하도록 휴가를 주었을 뿐 아니라 죄인들에게 형 집행을 금지했다고 전해왔다. 또 이조시대에 들어와서는 한식을 더욱 중시 여겨 오늘날까지 한식날 성묘하는 관습이 남아있는데 자손들이 저마다 조상의 묘를 찾아 높고 큰 은덕을 추모하며 제사를 지낸다. 이때 조상 묘 앞에 과일과 적, 떡 등 찬 음식을 놓고 차례를 지낸다. 그리고 풀을 베는 사초(&#33679;草)를 하거나 새 잔디를 입히기도 한다. 또 각 가정이나 농가에서는 나무를 심거나 채소 씨를 뿌린다.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1 )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한식(寒食)의 유래를 보면 춘추 전국시대 진나라 문공이라는 왕자가 왕의 계승권을 두고 배다른 형제들과의 암투에 휘말려 국왕으로부터 추방을 당하게 되었다. 그로부터 19년이라는 세월 동안 여러 신하들을 데리고 국외로 망명 생활을 하며 갖은 고초를 겪는데 이때 목숨을 걸고 그를 보필했던 개자추(介子椎)는 허기를 이기지 못하여 아사지경에 놓인 문공에게 자신의 넓적다리를 배어 구워 먹인다. 그로 인하여 건강을 회복한 왕자는 후에 왕위에 오르지만 그의 충성심을 시기하던 간신들의 모함에 빠져 면산(綿山)이라는 곳에 숨어 운둔 생활을 하게 된다. 세월이 흘러 개자추의 충성심을 알게 된 문공(文公)왕은 그의 은덕을 생각하여 높은 벼슬을 주려 했으나 이를 마다하고 면산에 숨어 아무리 불러도 나오지 않아 왕은 생각다 못해 산에 불을 지르면 못 견디고 나올 것이라며 산불을 놓게 하였다. 하지만 나오기는커녕 홀어머니와 큰 나무 밑에서 불에 타 죽고 말았다.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문공왕은 크게 탄식하면서 개자추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이 날만은 불을 때지 않고 찬밥을 먹도록 지시 했다고 한다. “타죽은 사람에게 더운밥을 주는 것은 도의에 어긋난다.” 하여 불을 금하고 찬 음식을 먹도록 한 것이다. 이때부터 진나라의 충신 개자추의 혼령을 위로하기 위해서 해마다 이날을 한식으로 정하여 불을 피우지 말고 찬 음식을 먹게 한 것이 오늘 날까지 전해진 것이라 한다.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세시풍속을 보면</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한식날 나라에서는 종묘(宗廟)와 능원(陵園)에 제향하고 민가에서는 여러 가지 주과(酒果)를 마련하여 차례를 지낸다. 또 겨우내 무너져 내린 조상의 묘를 찾아 성묘를 한다. 이것을 개사초(改&#33679;草)라고 한다. 한식이 3월에 들면 개사초를 하지 않는다.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2월에 드는 해는 철이 일러 꽃이 피어도 3월 한식에는 꽃이 피지 않는다는 설도 있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또 우리나라 속담에 “정성이 있으면 한식에도 새 배 간다.”라는 말이 있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이 말뜻은 정성만 있으면 아무리 때가 늦더라도 하려던 일을 이룬다는 뜻이다.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성묘는 일 년에 네 번으로 정초, 한식, 단오, 중추에 한다. 제물은 술, 과일, 포, 식혜, 떡,</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국수, 탕, 적 등이다.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예로부터 한식날 비가 오고 천둥이 치면 흉년이 들 뿐 아니라 나라에 불행한 일이 생긴다고 꺼려하기도 한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한식날 음식으로는 쑥떡, 쑥단자, 쑥탕이 있으며 이날 먹는 메밀국수를 한식면, 또 한식 무렵 잡은 조기를 한식사리라고도 칭했다. 뿐만 아니라 화사한 봄을 맞는 기쁨으로 여인네들은 진달래꽃을 따다가 화전을 부쳐 먹기도 한다고 --- 〈한국 세시 풍속기〉</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LEFT: -2pt; TEXT-ALIGN: left"><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2 )</SPAN></P>2010-04-14 오후 3:57:42지혜의 등불 제174호 2010년 3월 부처님과 포교/Media/lamp/Read.aspx?db_cnt=1175&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StartFragment-->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지혜의 등불 174호 2010년 3월8일</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SPAN> </P> <P class=바탕글> <P class=바탕글 style="TEXT-ALIGN: center"><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SPAN><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부처님과 포교</SPAN><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 </SPAN></P>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SPAN></P>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부처님께서는 성도 후 자신이 발견한 그 진리의 맛과 해탈의 법열(法悅)을 즐기며 칠칠일(七七日) 명상에 드셨다고 한다. 그때 보리수 근방의 이곳저곳을 이레마다 옮겨 다니면서 좌선과 명상으로 보내셨던 49일 동안 부처님께서는 과연 무슨 생각을 하셨을까? 바로 그 의문점을 우리는 많은 경전 속에서 찾아 낼 수 있었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그 중 하나가 부처님이 발견한 진리를 다른 사람에게 가르칠 것인가 말 것인가 하는 문제였다. 처음에는 설법보다는 오히려 침묵 쪽으로 기울였다고 경전은 전한다. 왜냐하면 자신이 발견한 진리는 깊고 오묘한 것이어서 다른 사람에게 말해 보아야 피곤하기만 할 뿐 아무도 그것을 이해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셨다. 사람들이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리를 논 한다면 그 가르침은 허사일 뿐 아니라 도리어 해로운 것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어렵게 내가 증득한 바를 어찌 해매임 속의 그들에게 설하랴.</SPAN></P>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탐내고 성내고 어리석음 속에 있는 자, 이 법을 깨닫기는 쉽지 않으리. 이는 세간의 흐름을 거스르고, 미묘하여 난해하기에 탐욕에 찌들고 어둠에 싸인 자는 볼 수 없으리라.”</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부처님을 시기하던 마장(파순)은 기회를 놓칠세라 부처님께 “한량없는 고행 정진 끝에 부처가 되셨으니 그만 열반에 드시라”고 유혹했다.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가르치는 것은 무익한 일임을 강조하면서 부처님 설법을 반대하고 나섰다. 하지만 범천(梵天)은 부처님에게 그래도 사람들 가운데는 부처님의 법을 이해할 사람이 있을 것이라며 법을 설해 줄 것을 간청했다. 범천의 권유를 듣고 부처님께서는 설법을 고려하게 된다. 그리고 청정한 법안(法眼)으로 세간을 관찰하니 근기(根器)가 우둔한 자도 있지만 반대로 영리하여 가르치고 깨우치기 쉬운 자도 있음을 아셨다. 이처럼 세간의 갖가지 양상을 경전에서는 푸르고 붉고, 흰 연꽃에 비유하셨다. &#8988;어두운 진흙 속에 뿌리를 내리고 물속에 나서 물속에서 자라 마침내 물위로 높이 솟아 붉고 흰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자도 있다&#8991;고 묘사했다. 그런 사람들을 위해서라면 이 미묘한 법을 설한 보람이 있다고 생각하신 부처님은 깨달은 진리를 이들에게 가르치기로 마음을 정하시고 그 결의를 이렇게 표현하셨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나는 그대의 청을 받아들여 감로를 비처럼 내리리.</SPAN></P>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모든 세상의 중생들아 믿음이 있는 자는 이 법을 들으라.”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부처님께서 쾌락주의와 금욕주의의 양극단을 떠나라는 중도의 선언과 </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아울러 4성제와 8정도에 대해 차례로 설법하셨다한다. 중도와 사성제의 가르침은 불교의 중심교리이기도 하지만 부처님의 최초의 설법 내</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용이기도 했다. 이로써 부처님이 깨달은 진리가 인류 공동의 것이 되고 인류의 운명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 것이다. 설법을 통하여 중생의 고통을 해결해 주고 또 열반의 문이 열리게 하여 극락정토를 이루게 하셨다. 이 최초의 설법을 경전에서는 이미 제천(諸天)은 소리를 울려 찬탄했고 대천세계(大千世界)는 크게 진동했으며 무량광명이 세간에 충만했다고 표현했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이때 부처님께서 최상의 진리를 발견했다 하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가르치지 않고 혼자서 알고 계시다가 이 세상을 떠나셨다면 그것은 부처님 개인의 관한 것으로 끝났을 것이다. </SPAN></P>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한편 “수행자들이여, 출가한 사람으로서 법을 펼 때 남에게 존경받겠다는 생각을 해서는 안 된다. 특히 남을 도울 줄 모르고 법에 의하여 먹고 살려고 하는 자는 법을 먹는 아귀와 같은 사람이다. 또 너희가 전하는 법을 듣고 사람들이 기뻐한다 하여 교만해지기 쉬우므로 그리되지 않도록 항상 겸손해야 한다.” 60명의 제자들을 포교의 길로 떠나보내면서 실천적 당부를 하신 부처님께서는 녹야원을 나와 우두벨라 마을로 내려오신다. 그때 마침 숲속에서 30여명의 젊은이들이 놀이에 정신을 팔고 있는 사이 그들이 데리고 온 유녀(기생) 하나가 값나가는 물건들을 훔쳐 도망쳤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젊은이들은 깜짝 놀라 유녀를 찾아 헤매다 나무 그늘 아래서 명상에 드신 부처님을 발견하고 여인의 행방을 물었다. 이때 부처님께서는 “젊은이들이여, 여인을 찾는 일과 자신을 찾는 일중 어느 쪽이 더 중요하오.” 물으셨다. 그리고 젊은이들을 앉게 한 후 차례로 법을 설하여 그들을 모두 귀의, 출가시키셨다. 이처럼 부처님과 제자들은 49년간 길에서 길로 전법활동을 게을리 하지 않았기 때문에 불교가 인류사회에 존립했으며 그 가르침의 위대함과 의미를 알 수 있었던 것이다. 무엇보다 중생의 이익과 행복을 위해, 또 중생의 고통을 없애고 평화와 자유를 주기 위해 전법 활동을 선언하신 부처님께서는 “불타의 교법을 널리 홍포, 중생을 교화하고 지혜와 자비의 불타 정신을 인류사회에 구현하여 불국정토를 이룩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SPAN></P>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SPAN></P>2010-04-14 오후 3:54:25지혜의 등불 제173호 2010년 2월 입춘기도와 설 차례/Media/lamp/Read.aspx?db_cnt=1157&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 <A name="[문서의 처음]"></A>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2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지혜의 등불 제173호 2010년2월1일</SPAN> </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24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 COLOR: #000000; LINE-HEIGHT: 5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입춘기도와 설 차례</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4px; COLOR: #000000; TEXT-INDENT: 2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4px; COLOR: #000000; TEXT-INDENT: 2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입춘(立春)은 글자그대로 봄이 왔다고 알리는 뜻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4px; COLOR: #000000; TEXT-INDENT: 2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봄을 상징하는 입춘은 24절기 중 첫 번째로 새로운 해의 시작을 의미한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4px; COLOR: #000000; TEXT-INDENT: 2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동양에서는 이날부터 봄이라 칭하고 입춘전야에 콩을 방이나 문에 뿌려서 귀신을 쫓고 새해를 맞는다고 전했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4px; COLOR: #000000; TEXT-INDENT: 2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옛 부터 입춘절기가 시작되면 농가에서는 농사준비를 시작 하는데 이때 아낙들은 집안 곳곳에 쌓인 먼지를 털어내고 남정네들은 겨우내 넣어둔 농기구를 꺼내 손질하여 한 해의 농사를 대비 한다. 뿐만 아니라 소를 보살피고 재거름을 부지런히 재워두며 뽕나무 밭에는 오줌을 주고 겨우내 묶었던 뒷간을 퍼서 인분으로 두엄을 만들기도 한다. 입춘부터 일 년 농사의 시작이기 때문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4px; COLOR: #000000; TEXT-INDENT: 2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한편 입춘 날 내리는 비는 만물을 소생시킨다하여 빗물을 받아 마시기도 하고 농가에서는 대문이나 집안기둥에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같은 입춘첩을 써 붙이기도 한다. 이는 한 해의 무사태평과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의미도 담겨있지만 어둡고 긴 겨울이 끝나고 봄이 시작되었음을 자축하는 뜻이기도 하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4px; COLOR: #000000; TEXT-INDENT: 2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BR></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입춘은 새해를 상징하는 절기로서 각 사찰에서는 여러 가지 민속행사가 열린다. 입춘에 올리는 기도 중 삼재소멸(三災소멸)기도와 원화소복(遠禍召福)기도는 모든 가정에 재난을 면하고 복을 구하고자 하는 염원과 복을 짓겠다는 서원이 깃들어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자비심을 베풀고 욕심을 버리는 것이 삼재소멸기도이다. 재해를 당하더라도 부처님의 보살핌을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바로 입춘 날 삼재기도를 올리는 것이다. 삼재는 수재(水災), 화재(火災), 풍재(風災)를 말하는데 누구나 12년을 주기로 3년간씩 삼재가 들어오는데 입춘을 기해 삼재풀이를 부처님께 봉행하는 것이다. 그리고 입춘첩(立春帖)을 써 붙이는데 이것을 춘축(春祝) 또는 입춘축(立春祝)이라 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농사의 기준이 되는 입춘은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로서 농가에서는 보리 뿌리를 뽑아보고 농사의 훈풍을 가리는 농사 점을 보기도 한다. 이때 안주인이 소복을 하고 땅의 신에게 삼배를 올린 후 보리뿌리를 뽑아 세 가닥이 나오면 풍년, 두 가닥이 나오면 평년, 한 가닥이 나오면 흉년이 든다고 믿었다. 또 다른 한편에서는 오곡의 씨앗을 솥에 넣고 볶다가 맨 먼저 솥 밖으로 튀어나오는 곡식이 그 해 풍작이 된다고 믿어왔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BR></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BR></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설날 차례</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음력 정월은 새해를 맞이하여 한 해의 풍요와 다산. 그리고 안정을 희구하는</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새로운 출발이다. 설은 새해의 첫머리이며 설날은 새해의 첫날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설과 추석을 가장 큰 명절로 꼽으며 조상님께 차례도 반드시 올리도록 전해오고 있다. 차례란 간단하게 차(茶) 한 잔 드리는 예식으로 엄밀한 의미에서는 제례에 속하지 않다. 그러나 점차 차례를 본받아 따르게 되어 제사라 여겨지게 되었다. 다른 제사에서는 3헌이라 하여 술 석 잔을 올리는데 비해 차례는 술 한 잔을 올리며 축문을 읽지 않는다. 불교에서는 제례를 지낼 때 차를 올리며 술은 사용하지 않는다. 먼저 영가 조상님께 절을 세 번 하고나서 차례를 지냄으로써 조상을 추모하고, 조상의 은덕과 음덕을 감사하는 것은 생(生)을 받은 우리의 가장 기본적인 마음가짐이라 하겠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불교에서 말하는 설날은 중생계의 1년에 시작이므로 설날 기도하는 것은 그해를 위해 씨를 뿌리는 것과 같다고 했다. 우리가 새해 인사로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하는 것도 지어 놓은 복이 많이 없으므로 복을 많이 지어 그 복을 받으라는 뜻이기도 하다. 그래서 설날 7일 기도를 통해 무량한 복을 지으면 필요한 순간에 그 복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우리의 달력 문화는 태양의 움직임에 따른 양력과 달을 기준으로 하는 음력이 존재한다. 우리나라에는 설날이 전통적으로 이어져 내려오는 명절이었으나 최근 국가 행사가 모두 양력에 따른 것이다 보니 신정 구정의 개념이 도입되었다. 하지만 아직도 동남아시아 문화권에서는 음력을 기준으로 하는 설날 명절이 도 보편화되어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전통적으로 농경문화를 가꾸어 왔기 때문에 음력과 관계가 길다. 다시 말해서 달의 영향을 더 받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조상을 기리고 그 제사를 모시는 행사로서 라면 우리 조상의 얼이 면면히 흐르는 음력을 기준으로 한 설날을 명절로 보내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고 하겠다. 그러므로 전통 문화에 참여한다는 자부심으로 설날 차례를 지내야만 하겠다. 불교에서도 기도나 모든 행사를 음력에 맞추어 한다. 현재 우리의 생활 패턴이 양력에 의해 지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절에서 음력에 따른 기도법회가 실시되고 있는 것은 태양이 지성적인 면을 상징하고 있는데 반해 달은 감성적인 면을 띄고 있으므로 감성적이고 의지적인 측면이 강조되는 수행법인 기도가 더 과학적이라고 말할 수 있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불교와 깊은 관계가 있는 세시풍속으로 설날 법고(法鼓)를 빼놓을 수 없다. 설이면 스님들이 법고를 치며 집집을 방문해 염불을 하며 권선(勸善)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이때 스님들은 떡을 만들어 속가에 주는데 이 떡을 승병(僧餠)이라고 한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이 승병을 먹으면 일 년 동안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고 하여 동네 사람들은 저마다 이 떡을 먹기 위하여 줄을 선다고 했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lef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left"> 법고는 깨달음의 소리를 전하는 것으로 법고 소리를 들으면 마음에 일어났던 격랑이 잠재워진다. 그래서 법고로 무량한 중생을 제도할 수 있다고 법화경에서 말하고 있다. </SPAN></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한컴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한컴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2010-02-09 오후 2:34:53지혜의 등불 제 172호 2010년1월4일 성도재일/Media/lamp/Read.aspx?db_cnt=1149&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 <A name="[문서의 처음]"></A>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지혜의 등불 172호 2010년1월4일</SPAN> </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24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 COLOR: #000000; LINE-HEIGHT: 5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성도재일(成道齋日)</SPAN> </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성도재일은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정각을 이루신 음력12월8일을 말한다. 부처님께서 세속의 모든 것을 버리고 출가해 6년 동안 혹독한 고행을 거듭했으나 진리에 대한 완전한 깨달음과 모든 속박으로부터 완전한 자유에 이룰 수 없음을 깨닫고 중도에서 고행의 길을 버렸었다. 이때 그를 따르던 다섯 수행자도 뿔뿔이 흩어졌다. 이처럼 어려운 고행 길을 왜 부처님께서는 출가를 고집 하셨을까?</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출가 전 왕자 싯다르타는 왕궁에서 최대의 호사를 누리며 보살핌을 받았다. 하지만 성장하면서 태어 난지 일주일 만에 어머니를 잃은 슬픔이 엄습했다. 그리고 죽음과 삶에 대해 사색에 잠겨있던 어느 날 부왕을 따라 농경제에 참석하여 농부가 밭가는 것을 구경하였다. 그때 일구어지는 흙덩이 속에서 꿈틀거리는 벌레를 새가 날아와 쪼아 먹는 것을 보고 약육강식의 추한 세태를 개탄하며 사색에 빠져버렸다. 매사에 이처럼 침잠하는 싯다르타를 즐겁게 해주기 위해 부왕은 온갖 노력을 다 하였다. 출가 전 날도 밤늦도록 연회가 지속되어 시녀들과 춤과 술로 시간을 보낸 후 그들의 술에 취해 흐트러져 자고 있는 추한 모습에 더더욱 우울함과 허망함을 느끼고 출가를 결심 하게 된 것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싯다르타 태자가 처음으로 만난 스승이 아라라 칼라마인데 이 사람 곁에서 수도에 전념한 결과 무념무상의 경지에 이르게 되었다. 그러나 그 경지에서도 그토록 고뇌하던 우주와 생명의 실상에 대한 의문은 풀리지 않았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그리고 두 번째 스승인 우다카 라마풋다를 만나서 모든 사유를 추월한 청정 선정의 상태인 비상비비상처(非想非非想處 :삼계(三界)의 여러 하늘 가운데 가장 높은 하늘로 여기에 태어나는 사람은 번뇌를 떠났으므로 비상(非想)이라 하지만 완전히 떠나지 못했으므로 비비상(非非想)이라고도 이른다.)의 경지를 얻게 되었다. 허나 그 깨달음도 궁극의 관심인 생노병사의 원인을 규명하는 우주의 진리와는 너무나 먼 것이었다. 싯다르타는 외로움을 느끼며 몹시 방황하다가 문득 스승이 될 사람이 없다면 혼자의 힘으로라도 깨달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가장 위대한 스승은 바로 자기 자신인 것을 깨닫게 된 것이다. 그리고 네란자라강이 흐르는 우루벨라 마을의 언덕 보리수나무 아래에서 선정에 들었다. 극단적인 고행으로 살은 말라 뼈에 붙고 얼굴은 해골 같았으며 머리는 새들이 집을 지울 정도였다. 육신은 허물어지기 직전이었다. 이때 소치는 소녀 수자타의 공양은 싯다르타에게 큰 힘이 되었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수자타가 올리는 우유죽 공양으로 기운을 회복한 싯다르타는 목동 스바스티가 바친 부드러운 풀(길상초)을 보리수 아래에 깔고 앉아 깨달음을 얻기 위한 굳은 결심을 했다. “내가 만약 이 자리에서 위없는 깨달음을 얻지 못한다면 이 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더라도 끝끝내 일어서지 않으리라.” 〈수행 본기경〉</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부처님께서 곧 깨달음을 얻을 것이라 생각한 마왕 파순은 이를 못하게 치열한 방해공작을 펼쳤다. 먼저 세 딸을 보내어 유혹하기도 하고 온갖 방법으로 싯다르타의 깨달음을 방해했지만 부처님은 추호도 흔들림이 없었다. 뿐만 아니라 마왕 파순은 몸소 대군을 이끌고 싯다르타를 공격하지만 매서운 의지로 이를 물리쳤다. 가장 최초의 경전으로 꼽히는 〈숫타니파타〉에 보면 부처님은 마왕을 향해 다음과 같이 준엄한 사자후를 내리셨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나는 온갖 대상에 대하여 욕망을 일으키지 않는다. 무익하게 살기만을 바란들 무엇 하겠는가. 나는 용감한 군인처럼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너와 결전을 하리라. 나는 너의 군사력을 잘 알고 있다. 나는 지혜로써 너의 군사를 질그릇 깨뜨리듯 분쇄할 것이다. 장차 나는 널리 제자들을 교화하여 그들로 하여금 나의 가르침을 실천하도록 하고 그들을 탐욕이 없는 경지에 이르도록 하리라.”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이에 마왕은 “ 나는 7년 동안 당신의 뒤를 그림자처럼 따라 다니면서 한시도 당신을 떠난 적이 없었으나 마음에 틈이 없는 구도자에게 접근하기란 쉽지가 않았소.”라고 탄식하며 사라졌다. 마왕의 항복을 받은 부처님께서는 다시 선정에 들어 모든 번뇌가 사라진 절대 고요와 평화가 찾아오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 속에서 인간의 고통이 무엇이고 무엇이 고통의 원인지를 관찰하고 다시 고통의 소멸은 무엇이고 고통 소멸의 길은 무엇인지를 관찰하였다. 결국 모든 것은 확연해졌다. 모든 어둠은 사라지고 지혜의 밝은 빛이 새벽의 샛별처럼 빛나고 있었다. 그 날이 바로 음력12월8일, 새벽하늘 한 편에서 샛별이 고요히 돋고, 다른 한 편에서는 유성이 지는 것을 보았다. 말로는 형언할 수 없는 기쁨이 차올랐다. 드디어 32상과 80종호를 원만히 갖추시고 정각을 성취하신 부처님이 이 땅에 태어나셨다. 우주와 생명의 실상을 깨닫게 되었고 모든 고뇌가 자취도 없이 사라진 세계, 바로 해탈의 세계를 증득하신 것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석가모니 부처님께서는 스스로 깨치신 중도의 진리에 대해 뒷날 이렇게 말씀하셨다. “비구들이여, 나는 이곳에서 스스로 태어나는 존재이면서 태아남의 허물을 알아 태어나지 않는 더없는 열반의 안락함을 얻었고 , 스스로 늙은 존재이면서 늙음의 허물을 알아 늙지 않는 더없는 완전한 안락함을 얻었느니라. 또한 스스로 죽는 존재이면서 죽음의 허물을 알아 죽지 않는 더없는 안락함을 얻었으며, 스스로 더러운 존재이면서 더러움의 허물을 알아 더럽지 않는 더없이 안락함을 얻었느니라. 또한 나에게는 내 마음의 해탈은 움직이지 않아 이것이 최후의 태어남이라, 이제는 다시 태어나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 수 있는 해탈지견을 얻었느니라.” (성구경)</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또한 이 세상 모든 것은 서로 연관 되어 존재한다며 예를 들어 어떤 현상이 일어났을 때는 반드시 그 원인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원인이 없으면 결과는 있을 수 없고 또 결과를 떠나서는 원인을 생각할 수 없다고 하셨다. 즉 사람이 겪는 생노병사의 알 수 없는 의혹도 풀 수 있는 열쇠가 바로 연기법(緣起法:이것이 있으므로 저것이 있고, 이것이 일어나므로 저것이 일어난다.)임을 깨달아 대도(大道)를 이루신 것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성도란 이처럼 철저한 수행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며 수행의 근본은 계율에 있음을 깨우쳐 주셨다. 부처님께서 번뇌를 물리치고 고요한 선정에서 깨달음을 얻으셨던 것처럼 우리도 욕망에 의해 동요되지 않도록 언제나 자신의 마음을 다스려야 한다. 청정한 생활이 바탕이 되지 않고는 수행은 한 발짝도 나아갈 수 없음을 알아야 한다. 지계 생활을 통해 욕망에 물들지 않는 몸과 마음으로 생활 속의 수많은 갈등들을 극복해 갈 때 깨달음도 가능한 것이다. 특히 이번 성도재일 기간에는 부처님께서 계율을 스승으로 삼고 계율에 의지하라고 하셨던 말씀을 받들어 청정한 지계생활을 하기 바란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 </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한컴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한컴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2010-01-11 오후 6:50:32지혜의 등불 제171호 2009년 12월 7일 새해를 맞이하는 동지/Media/lamp/Read.aspx?db_cnt=1148&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 <A name="[문서의 처음]"></A>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지혜의 등불 171호 2009년 12월7일</SPAN> </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24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 COLOR: #000000; LINE-HEIGHT: 5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새해를 맞이하는 동지(冬至) </SPAN></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동지는 24절기의 하나로 옛 선인들이 무척이나 중시했던 전통적인 명절이다. 한 해중 밤의 길이가 가장 긴 날을 동지라 하여 우리 조상들은 팥죽을 쑤어 부처님께 올리고 화엄신장님들에게 한 해의 평안과 액난을 소멸하는 기도를 드린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밤의 길이가 가장 길어 음(陰)이 극에 이르지만 동지를 계기로 낮이 다시 길어지기 시작하여 양(陽)의 기운이 싹트는 때이므로 동짓날부터 새해가 시작되는 것이다. 그래서 양(陽)을 상징하는 팥으로 불공을 드린 후 팥죽을 쑤어 먹는데 더 깊은 뜻은 동지 이후부터 대한까지 본격적인 추위가 이어지기 때 문에 추위를 쫓기 위해서도 팥죽을 먹는다고 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옛말에 “동짓날 팥죽 한 그릇은 일 년 열두 달 먹는 보약보다 낫다”라고 했다. 팥죽은 귀신을 쫓는다는 믿음이 있기도 하지만 실제로 우리 몸에서 소염작용의 약리효과도 있는 음식으로도 정평이 나 있다. 특히 한방에서는 팥을 적소두라 하여 심장의 습기를 빼는 약재로 쓰이는데 팥을 많이 섭취하면 심장에 축척되어 있던 축축한 기운을 몸 밖으로 빼내주기 때문에 심장이 활발히 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한편 동양에서는 예로부터 동지를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며 그것도 “동지 팥죽”을 먹어야 진짜 나이를 먹는다고 전해왔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고려시대에는 “동짓날” 만물이 회생하는 날이라 하여 고기잡이와 사냥을 금했다고 한다. 또 동지부터 해가 길어지기 시작하는 섣달그믐까지 집안의 며느리들이 시할머니, 시어머니, 시누이 시고모등 시집의 기혼녀들에게 버선을 지어 바치는 풍습이 있어 일손이 바빠지는데 이를 ‘동지헌말’ 또는 풍년을 빌고 다산을 드린다는 뜻인 풍정(豊呈)이라고도 한다. 18세기 실학자 이 익(李 瀷)은 ‘동지헌말’에 대해 “새 버선 신고 이 날부터 길어지는 해 그림자를 밝고 살면 수명이 길어진다”하여 장수를 비는 뜻에서 시작되었다고---</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뿐만 아니라 동짓날 일기가 온화하면 다음 해에 질병이 난무하고 반대로 눈이 많이 오고 날씨가 추우면 풍년이 든다는 옛말도 있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동지에 팥죽으로 한 해의 액을 막아낸다는 풍습이 있는데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유래를 보면〉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옛날 어느 마을에 상가 집만 골라 다니며 음식을 모조리 바닥내는 몰염치한 사내가 있어 동네 사람들이 큰 골치를 앓았는데 어느 동짓날 한 상가 집에서 술과 고기 대신 팥죽을 쑤어 손님에게 내 놓았다고 한다. 이때 몰염치 한이 와서 “이런 걸 어떻게 먹느냐” 며 호통을 치고 그냥 나가 버렸다 한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 몰염치한은 독감을 옮기는 고약한 악귀였다는 것이다. 그 후부터 상갓집이나 동짓날에는 팥죽을 쑤어 역귀를 퇴치했고 이때부터 동지 팥죽은 잔병을 없애고 건강해지며 액을 면할 수 있다고 전해져 팥죽을 쑤어 이웃 간에 서로 나누어 먹는 풍습이 생겼다고 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동지 팥죽을 쑬 때는 집안에 냄새가 베이도록 팥을 푹 삶아야 한다. 그리고 “신명계와 어른께서 드실 것이므로 맛을 보아서는 안 된다.”고 했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특히 팥죽을 먹기 전 동지제례를 지내는데 순서는 명절 날 차례와 동일하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다른 점이 있다면 동지시각 전에 동쪽으로 팥죽을 큰 그릇에 담아 반찬과 함께 상을 차려놓고 동지시각 5분 전에 남쪽으로 네 번 절하고, 서쪽으로 네 번 절한 후 동쪽을 향해 일곱 번 절하고 동지시각에 팥죽을 먹으면 그 해 운수는 대통 한다고 전해진다. 그런 연유로 각 사찰에서는 동짓날 부처님전에 팥으로 불공을 드린 후 팥죽을 쑤어 나누어 먹으며 역귀나 잡귀를 물리치고 광명한 복을 성취하는 동지기도를 올리는 것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본래 동양철학의 음양오행설에서 유래된 ‘동지’는 지방에 따라 그 특색이 다르지만 경기도 지방에서는 팥죽으로 사당에 제를 올린 후 집안의 여러 곳에 팥죽을 한 그릇씩 떠 놓기도 한다. 또 전염병이 유행할 때 우물에 팥을 넣으면 물이 맑아지고 질병이 없어진다고 믿어왔다. 특히 동지팥죽은 절식이면서 동시에 벽사축귀(僻邪逐鬼 : 귀신을 &#51922;는 방법)의 기능이 있다 하여 동지에 팥죽을 먹지 않으면 병치레를 하는 것으로도 전해 졌다. 특히 팥은 붉은 색으로 양(陽)을 상징하며 음(陰)의 속성인 집안의 모든 잡귀를 물리친다(축귀:逐鬼)하여 팥죽을 쑤어 대문 등에 뿌려 액을 막았다고 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예로부터 삼재팔난(三災八難)은 ‘입춘’에 들어와 ‘동지’에 나간다고 했고 동지(冬至) 선물은 책력(冊曆)이라.”했다. 한 해의 모든 액난을 팥죽으로 털어 버리고 생업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달력을 선사하여 돌아오는 새해에는 좋은 계획으로 소원성취 하시기를---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능인선원에서도 동짓날 신년 달력이 배부됩니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10055; 동지 철야기도 많은 동참 부탁드립니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 </P>2010-01-11 오후 6:48:33지혜의 등불 제170호 2009년 11월 2일- 우리도 부처님 같이/Media/lamp/Read.aspx?db_cnt=1118&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 <A name="[문서의 처음]"></A>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지혜의 등불 170호 2009년11월2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24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 COLOR: #000000; LINE-HEIGHT: 5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우리도 부처님 같이</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부처님께서는 모든 중생들이 저마다 불성을 지니고 있으면서도 마음의 근본 자리인 불성을 찾지 못해 삿된 욕망에 끄달려 올바른 길로 가지 못 한다고 하셨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이것은 아무리 훌륭한 스승이 자신의 학문을 여러 제자들에게 똑같이 전달해 주었다고 해도 제자가 모두 훌륭하게 되는 것은 아니라는 뜻이다. 배운 것을 열심히 익히고 습득하는 것은 제자들 각자의 책임이므로 노력의 여하에 따라서 성공과 실패가 결정지게 되는 것이다. 종교도 마찬가지다. 모든 종교 단체에서 우리가 가야 할 길을 가리킬 수는 있어도 한 사람 한 사람 붙잡고 목적지까지 데려다 주지는 않는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한 예로 부처님께서 사밧티의 녹자모강당(鹿子母講堂)에 계실 때 바라문출신의 수학자 목갈리나가 찾아와서 질문을 하였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부처님께서는 제자들을 순서대로 가르쳐 ‘성취’하게 한다고 했습니다. 그와 같이 가르치고 훈계하면 다 열반의 세계에 들어갈 수 있습니까?”</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아니다. 똑 같을 수가 없다. 열반에 들어가는 사람도 있고, 들어가지 못하는 사람도 있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분명히 열반이라는 목적지가 있고 가는 길도 있으며 또 그 길을 가르치는 부처님이 있는데 어째서 가기도 하고 못가기도 합니까?”</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목갈리나여, 당신에게 묻겠소, 당신은 라자가하를 알고 그곳을 가는 길도 알고 있소?” “예, 알고 있습니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만약 어떤 사람이 당신에게 라자가하와 그곳으로 가는 길을 묻는다면 당신은 아는 대로 가르쳐 줄 것이오, 그러면 그는 가르쳐 준 길대로 따라가면 거기에 도달할 것이오. 그러나 어떤 사람은 바른 길을 버리고 잘못 길을 들거나 게으름을 부린다면 끝내 그곳에 도달할 수 없을 것이오. 라자가하가 있고 그 곳으로 가는 길도 있으며 당신이 그 길잡이였는데, 어째서 어떤 사람은 가고 어떤 사람은 가지 못하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부처님, 저는 그 일에 책임이 없습니다. 제 가르침을 따른 사람은 도달할 것이고, 그렇게 하지 않은 사람은 도달하지 못할 것입니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그렇소, 나도 또한 책임이 없소. 열반이 있고 열반으로 가는 길도 있어 나는 길잡이로서 비구들에게 가르치고 훈계하였지만 열반을 얻은 이도 있고 얻지 못한 이도 있소. 그러나 그것은 저마다의 행동에 달린 것이오. 나는 다만 길을 가리킬 뿐이고 그의 행동을 보고 ‘마침내 번뇌가 다 하였다.’ 고 인정 할 따름이오.” 부처님 말씀에 수학자 목 갈라나는 비로서 모든 의심이 풀렸다. 《중아함》〈산수 목건련경〉</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이 세상의 모든 일이 노력 없이 이루어지는 것은 하나도 없다. 때문에 부처님께서 늘 방일하지 말라고 가르치신 것이다. 방일이란 자기를 잊어버리고 자제함이 없</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이 온갖 욕망에 이끌려 가는 것을 말한다. 특히 고도의 정보화 시대로 치닫고 있는 요즈음 자신도 모르게 물질문명에 매달려 집착이란 이름으로 얽매여 있다. 이러한 현실에 만족해하거나 안주해서는 안 되겠다. 시대가 발전 할수록 자신의 본래 마음자리를 찾아 모든 물질을 보고도 못 본체, 듣고도 못 들은 척 하는 무상의 마음을 가져야 한다. 그래야 우리도 부처님같이 성불의 길로 갈 수 있을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선(善)한 일을 실천함에 있어서 나태하거나 용기를 잃지 말아야 하고 뜻을 굳게 세워 비겁하거나 나약함이 없어야 한다. 오랜 세월 받아왔던 고통을 생각하여 스스로 강한 정진의 마음을 일으키고 부지런히 공덕(功德)을 닦아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의 구제(救濟)를 위하여 속히 모든 고뇌에서 벗어나도록 노력해야 한다. 그것이 바로 부처님께 다가서는 지름길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가난한 사람이 와서 구걸 하거든 자신의 능력껏 나누어 주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동체자비(同體慈悲 : 남을 위해 행복을 베풀며 괴로움을 덜어 줄 수 있는 마음)한 마음으로 상대방을 내 몸처럼 사랑하면 이것이 참된 보시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어떤 사람이 나를 해롭게 하더라도 성내거나 원망하지 마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한 생각 성내는 마음(瞋心)이 온갖 장애의 시발점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번뇌가 비록 한량없다 하지만 성내는 것이 그 보다 더하랴.</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참는 일(忍行)이 없으면 보살의 모든 선한행위(六度萬行)가 이루어 질 수가 없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본바탕의 천진(天眞)한 본마음을 잘 지키는 것이 첫 번째 정진 바라밀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서산대사의 선가귀감(禪家龜鑑)중에서〉</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부처님께서 사위성 기원정사에 계실 때였다. 어느 날 두 비구가 서로 다투었다. 한 사람이 욕을 하고 꾸짖어도 한 사람은 침묵하고 있었다. 욕을 하던 비구가 곧 뉘우치고 사과를 하였지만 침묵하던 비구는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침묵하던 비구를 동정하던 비구들이 사과를 받아들이라고 권하고 충고하느라 절 안이 시끄러웠다. 이를 아신 부처님께서 “어떤 어리석은 비구가 남이 뉘우치고 사과하는데 그것을 받아들이지 않았는가? 애써 뉘우치고 사과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그 비구는 어리석은 사람으로 이익 없는 괴로움을 받을 것이다.” 그리고 부처님께서는 계송으로 말씀하셨다. “남을 해칠 마음 없으면 성냄에 또한 얽매이지 않으리니 원한을 품어 오래 두지 말고 성내는 마음에는 머물지 말라. 비록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더라도 그것 때문에 막말하지는 말라. 남의 흠을 애써 찾아서 약점이나 단점을 들추지 말고 항상 자기 자신을 잘 단속하여 정의로써 자신을 살펴 나가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 align=right><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잡아함경 제40:1108경〉</SPAN> </P><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BR></P></SPAN>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한컴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한컴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2009-11-06 오후 6:10:55지혜의 등불 제169호 2009년 10월 5일-사경본안 법회/Media/lamp/Read.aspx?db_cnt=1115&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 <A name="[문서의 처음]"></A>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지혜의 등불 제169호 2009년10월5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24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 COLOR: #000000; LINE-HEIGHT: 5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사경봉안 법회</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불교 경전을 필사하는 사경.</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석가모니의 뜻을 문자로 전파하는 사경.</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일심으로 수행한 사경을 탑에 모시는 〈사경 봉안 법회〉가 10월22일 북한산 국녕사에서 봉행된다. 예로부터 사경한 불경을 불상과 불탑에 공양하면 부처님의 옹호와 위신력으로 일체의 모든 재앙이 소멸되고 현세의 복락을 성취한다고 했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경전 자체가 부처님 말씀이기 때문에 사경하는 자세부터 깨끗하고 맑은 마음으로 부처님과 하나라는 일념(一念)하에 불경을 옮겨 써서 이를 수지 독송(受持 讀誦)하고 남을 위해 해설하면 모든 고통의 윤회에서 벗어나 부처님 세계에 들게 된다고 하였다. 뿐만 아니라 한 권의 경전을 옮겨 적는 일 만으로도 한 사람의 포교사가 되는 것과 같다고 했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특히 사경하는 삶에는 정신을 집중하는 바른 행위(正業)가 따르고 그와 더불어 내면의 산란한 마음을 바로 잡아 일체의 모든 번뇌들을 제멸(除滅)하게 된다. 그로써 건전한 정신을 북돋아 참다운 즐거움을 영위할 수 있으며 성스러운 부처님의 가르침인 경전을 사경하면서 자연스럽게 부처님을 믿고 의지하여 최상의 복락과 선업(善業)을 닦을 수 있다. 아울러 모든 만물에 대한 감사를 느끼며 온화한 마음의 조화로움도 동시에 만끽하게 한다. 우선 사경을 하면 점차 부처님에게 다가가는 소박한 즐거움을 누리게 되며 적게는 천상(天上)의 신들이 천국(天國)에 태어나는 과보를 잉태하고, 크게는 부처님과 같이 깨달음의 반열에 오르는 그윽한 안식의 낙(樂)이 있는 씨앗이 된다. 그만큼 사경은 경전을 베끼는 단순한 행위에서 탐진치(貪嗔癡) 삼독(三毒)을 없애는 수행으로 진화 되었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사경을 함으로 해서 얻을 수 있는 여섯 가지 공덕〉</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첫째 : 어리석고 어두웠던 마음이 밝고 총명해 진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둘째 : 번뇌 망상이 사라지고 마음이 편안하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셋째 : 오랜 병고가 무너지고 심신이 건강해 진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넷째 : 두터운 업장이 소멸되어 마음이 가볍고 환희심으로 가득하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다섯째 : 소구하는 바가 이루어지고 항상 부처님의 가피를 지닌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여섯째 : 인내력과 정진력이 뛰어나 걸림이 없고 모든 일이 원만 성취된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한편 사경은 석가모니의 말씀을 새기고 익히며 실천하기 위한 수행방법이기도 하지만 공덕을 쌓는 실천 행위로도 간주되므로 매일 기도하는 마음으로 꾸준히 써야 한다. 지금은 바쁘니까 나중에, 또 오늘은 힘드니까 내일 써야지, 이렇게 미루면 절 때 쓸 수가 없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한 예로 히말라야의 설산(雪山)에 집 없는 새가 한 마리 살고 있었다. 이 새가 낮에는 따스한 햇볕을 찾아다니며 여기저기서 즐겁게 놀았지만 밤이 되면 추위를 피할 수 없어 떨면서 아침을 맞이해야만 했다. 그래서 이 새는 밤이 되면 다짐을 한다. “아이 추워, 내일은 반드시 집을 지어 따듯한 보금자리를 만들어 편안한 밤을 보내야겠다.” 이렇게 수없이 자신과 약속을 하고는 날이 밝으면 간밤의 고생과 다짐은 까맣게 잊어버린다. 그리고는 다시 노래하고 과일을 따먹으며 햇빛을 찾아다니는데 정신을 쏟는다. 또다시 밤이 찾아오면 어김없이 후회하고 맹세하며 “내일은 진짜 놀지 말고 일어나자마자 집부터 지어야지. 바닥은 단단한 것으로 하고 벽은 길상초로 바르고 지붕은 커다란 잎으로 잘 덮어서 고생을 면해야겠다.” 그러나 아침이 되면 똑 같은 생활이 반복되어 결국 집을 짓지 못하고 추위에 떨었다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사경 수행도 마찬가지다. “사경을 해야겠다.” 마음을 냈다면 미루지 말고 한자 한자 부처님과 한 마음으로 써야한다. 막연하게 경전을 베껴 쓰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다. 생(生)도 멸(滅)도 없음을 보여주신 부처님의 큰 뜻이 담겨 있는 경전을 정성스럽게 사경하여 탑이나 불상에 봉안하게 되면 고통 받고 슬픔에 잠겨있는 사람, 또한 병마와 싸우는 환자들 모두 평안과 행복한 웃음이 저절로 꽃을 피우게 될 것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법화경 사경공덕으로 죽은 아내를 천도한 진법장〉</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옹주의 만년현 대곡땅에 진법장이란 사람이 있었다. 그는 일찍이 노동품을 팔기 위해 낙양땅으로 갔다가 정관18년 돌아오는 길에 동리로부터 약 십리 떨어진 곳에서 후처를 만났다. “자기는 이미 수 일전에 죽었다.”며 어느 집으로 안내 하였다. 막 앉으려는데 누가 아내를 불러 가만히 따라가 보니 우두(牛頭) 옥졸(獄卒)이 자기 처를 끌어다 철차(鐵叉)로 가슴을 찔러 끓는 가마솥에 넣었다 건졌다 하는 고통을 주고 놓아 주었다. 돌아온 후처는 안타까워하는 남편에게 자기가 못 된 짓을 하여 전처가 죽었으므로 그 죄를 받는 것이니 부디 구해 달라며 방법을 알려 주었다. “집의 옷장 속에 5백냥이 있고 집에 있는 소를 팔면 1천 5백냥을 받을 것입니다. 그 돈으로 시어머님과 의논하여 저를 위해 법화경을 베껴 쓰시면 이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으니 부디 부탁합니다.” 라고 했다. 진법장은 이 같은 사실을 어머니께 말씀드리고 소를 팔아 경 베끼는 사람을 청하여 종이를 사오게 하고 아내가 나타났던 집을 찾아가니 “당신의 아내는 어제 법화경 베낄 종이를 사오게 했을 때 이미 천상에 태어났소.” 이 말을 듣고 그는 기뻐서 이후로도 법화경을 깊이 믿고 받들며 재물이 생길 때마다 법화경을 베껴 쓰기를 19년 동안이나 하였다고 한다. 〈弘贊法華傳〉</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 </P>2009-10-12 오후 9:17:48지혜의 등불 제168호 2009년 9월 7일 - 진리를 전하는 전법의 사명(전법)/Media/lamp/Read.aspx?db_cnt=1106&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 <A name="[문서의 처음]"></A>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지혜의 등불 제 168호 2009년 9월7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24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 COLOR: #000000; LINE-HEIGHT: 5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진리를 전하는 전법의 사명</SPAN> </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말법시대 불자의 길</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경전에 보면 말법시대에 나타나는 대표적 부정적인 현상에 대해 밝힌 것이 있다. 즉 사부대중 가운데 누군가 당파를 만들어서 서로 분쟁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요즈음 사회 전반에 만연한 분쟁, 그러니까 정치권의 대립이나 노사 간의 대립, 계층과 계층 간의 대립을 보면 마치 말법시대를 연상케 한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부처님께서는 이와 같이 말법시대에 나타나게 될 형상에 대해서 정확하게 말씀하고 계셨다. 어쨌든 사부대중이 당파를 만들어서 분쟁을 일으킨다고 하더라도 정법을 배워 행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이런 분쟁에 휘말리지 않고 아첨하거나 자신을 속이지 않는 것이 바른 불자의 길이라고 《승만경》에서는 말하고 있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그렇다면 말법시대에 사람들이 당파를 만들어서 서로 다툴 때 우리 불자들은 과연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오히려 대승의 올바른 가르침을 펴기를 즐거워하고, 대승의 올바른 가르침을 체득하여 진리를 수호하는 벗이 될 것입니다. 그리하여 정법을 세상에 펼치려고 노력하며 진리를 수호하는 벗이 된 사람은 반드시 모든 부처님으로부터 미래에 반드시 성불하리라는 예언을 받을 것입니다.” 《승만경》</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올바른 불자라면 당파를 만들어서 분쟁하지 않는 것은 물론 부처님의 바른 법을 체득해서 진리를 수호하고자 세상에 널리 펼치는 일을 해야 된다. 어두운 밤일수록 밝은 등불이 그 빛을 발하듯이 이러한 세상에 서로의 잘잘못을 시비할 것이 아니라, 법의 등불을 밝혀 세상을 밝게 비추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정법을 파괴하거나 삼보를 비방하지 말아야겠다. 우리 불자가 정법을 파괴한다는 것은 법을 바르게 이해하지 못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잘못 전달하는 것을 뜻한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부처님께서는 이것을《중아함 아리타경》에서 ‘뱀 잡는 법을 잘못 알았기 때문에 뱀을 잡으려다 뱀의 머리를 잡지 않고, 뱀의 허리를 잡아 오히려 뱀에게 물리는 것과 같다.’ 는 비유로 말씀하셨다. 따라서 정법을 파괴하는 것이 오히려 우리 불자들 일지도 모르니 법을 전하기에 앞서 법을 정확하고 바르게 이해하는 일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가르침을 펼쳤을 때 어떠한 공덕이 있는가?</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대승의 각 경전 속에는 전법의 공덕에 대해 언급한 내용이 많이 나와 있다. 우리가 대승경전을 모두 이해하기는 힘들지만 사구로 이루어진 한 게송만이라도 설한다면 엄청난 공덕을 받을 것이라고 말한다. 《금강경》은 물론 《법화경》에도 이런 내용들이 나타나 있다. 실제로 사구게 한 게송을 통해서 깨달음을 얻은 사례가 많이 있다. 육조 혜능대사도 《금강경》의 사구게 가운데 ‘응무소주 이생기심(應無所住 以生其心)’이라는 게송을 통해서 깨달음을 얻게 되었다고 한다. 물론 경전의 내용 전체를 이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게송 하나 만이라도 다른 사람에게 일러 주겠다는 마음을 갖는 것이 더욱더 중요하다고 본다. 이 경전을 배워서 누구에겐가 반드시 가르침을 전해 주겠다고 결심하고 공부를 한다면 훨씬 그 내용이 정확하게 기억될 수 있을 것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경전에서는 경전의 해설이나 사경, 독송, 보시, 등의 법공양을 강조하고 있다. 이런 일들을 통해서 우리 사회가 점점 청정하게 변해 갈 수 있으며 자신의 마음 가운데 불성을 개발하여 스스로 지혜의 등불을 밝히는 일이 되기 때문이다. 한 번 밝힌 지혜의 등불은 자신도 비추고 남도 비추는 것이므로 이로써 미래에 성불하리라는 수기를 받는다는 것이다. 그래서 부처님께서는 후대의 불자인 우리들에게 자등명(自燈明) 법등명(法燈明), 즉 자기 스스로 등불이 되고, 진리의 법을 등불로 삼고 의지처로 삼아 열심히 정진해야 한다고 강조하신 것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어떻게 전법[포교]할 것인가?</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법화경 법사품》에 보면 이런 내용이 나온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0px 0px -2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약왕이여. 만일 소질이 훌륭한 선남자 선여인이 여래인 내가 멸도한 후에 사부대중을 위해 이 법화경을 설하려고 할 때에는 과연 어떻게 하면 좋은가. 선남자 선여인은 여래의 방에 들어가 여래의 옷을 입고 여래의 자리에 앉아 사부대중을 위해 이 경을 널리 설해야 한다. 여래의 방이란 일체 중생에 대한 자비심이고, 여래의 옷이란 부드럽고 서로 좋아하려는 인욕심이며, 여래의 자리란 일체의 물질적 현상은 실상이 나타난 그림자이므로 모든 인간은 우주의 대 생명력에 의해 평등하게 살려진다는 공의 진리를 말한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전법을 하려는 사람들은 반드시 대자비심과 인욕심과 공에 대한 체득을 통달해야 함을 명심해야 한다는 것이다. 불교의 전법과 포교를 담당할 인재를 길러내는 일이야말로 진정한 불사라고 할 수 있겠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모든 중생에게 보시하는 것은 한 사람에게 법을 베푸느니만 못하다. 비록 모든 중생들에게 복을 베풀어도 한 사람을 이끌어 진리에 눈 뜨게 함 만 못하느니라.” 《증일아함 초심품》</SPAN> </P>2009-09-21 오전 2:12:07지혜의 등불 제167호 2009년 8월 - 효순하는 마음으로 우란분재를--/Media/lamp/Read.aspx?db_cnt=1090&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 <A name="[문서의 처음]"></A>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지혜의 등불 167호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2009년 8월3일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2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0pt; COLOR: #000000; LINE-HEIGHT: 42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효순하는 마음으로 우란분재를--</SPAN> </P> <P style="FONT-SIZE: 2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0pt; COLOR: #000000; LINE-HEIGHT: 42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BR></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여러 선남자 선여인들이여, 그대들이 부처의 제자로서 효순의 도를 닦는 자리면 마땅히 생각 생각마다 항상 부모의 은혜를 생각하여라. 현생의 부모와 과거 칠세의 부모를 위하여 해마다 칠월 십오일에 우란분재를 행하여라. 항상 효순하는 마음으로 자기를 낳아 기른 부모와 과거 칠세의 부모를 생각하고 공양구를 지어서 부처님과 스님들께 올리도록 하여라. 그리하여 낳고 기르신 부모님의 은혜에 보답하여라. 모든 불자라면 마땅히 이 법을 행하여야 하느니라.” ≪우란분경에서≫</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우란분절(백중)은 본래 불교에서 유래된 행사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불교에서는 음력 7월15일을 백중(白衆)이라 한다. 결제(結制)중의 참선공부를 이날 해제(解制)하여 자기 허물을 대중스님께 고백하고 죄과를 뉘우치며 또 자기가 의심하던 것을 대중에게 말하여 해결한다는 뜻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이러한 행사는 부처님 당시 인도에서부터 비롯되었다고 한다. 왜냐하면 그곳은 4월부터 7월까지 비가 많이 오고 무더운 탓으로 스님들이 탁발하거나 가르침을 펴기에 어려움이 많기 때문에 부처님께서는 그 기간 동안 조용한 암자 같은 곳에서 수행을 하도록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이것을 안거(安居)라 한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이 안거가 끝나는 날 절에서는 제사를 올리고 그동안의 잘못을 참회하는 부처님의 제자들에게 음식과 옷을 공양하여 부모님의 극락왕생을 기원한다. 또 이미 세상을 떠난 부모님이 지옥과 같은 나쁜 곳에 떨어지지 않고 하늘이나 인간 세계와 같은 좋은 곳에 태어나기를 기도하는 ‘우란분회’가 행해지고 있는데 그날이 바로 해제일인 백중날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우란분(盂蘭盆)이란 산스크리트어 울람바나(ul lambana)의 음역으로 거꾸로 매달린 것을 풀어주고 바르게 세운다는 뜻이다. 본래는 인도에서 유래된 말로 “우란분”이란 단어와 “재”의 합성어로 번역하여 ‘구도현(救倒懸)’이라 한다. 도현이란 지옥에 들어가 거꾸로 매달려 힘겹고 극심한 고통 속에서 죄 값을 치루는 선망부모의 영혼을 우란분재를 통하여 지옥, 아귀, 축생 등 삼악도에서 벗어나게 하여 극락으로 보내드린다는 것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불설우란분경≫의 내용을 보면 부처님 제자인 신통제일(神通第一)의 목련존자가 지옥에 떨어진 어머니를 구하고자 방법을 묻자 부처님께서는 안거 해제일인 음력7월 15일에 백미의 음식과 다섯가지 과일을 준비하여 시방의 스님들께 공양하면 어머니의 고통이 제거된다고 가르쳐 주신 것이다. 어느 날 목련존자가 신통으로 천상천하를 살펴보니, 어머니가 생전에 지은 죄가 너무도 큰 탓으로 아귀지옥에 태어나서 음식을 먹지 못하고 있음을 보게 되었다. 이를 본 목련존자가 가슴 아파하며 음식을 가지고 가 어머니께 올렸으나 그 음식은 어머니의 입에 들어가기도 전에 뜨거운 불길로 변해 버렸다. 이 모습을 본 목련존자는 대성통곡하며 부처님께 달려가 어머니를 구제해 달라고 권청하였다. 부처님은 목련존자를 측은하게 생각하시고 다음과 같이 설하셨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너의 어머니는 죄의 뿌리가 깊으므로 너 하나의 힘으로는 어찌할 수가 없으리라. 모름지기 시방의 여러 스님들의 힘을 빌어야 해탈할 수 있으리라. 목건련아, 칠월 보름날에 일곱 생의 전생 부모로서 고달픈 세계에 빠진 사람을 위하여 밥과 갖가지 맛난 음식과 과일, 또는 마실 것 등,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음식물과 과실을 갖추어 큰 그릇에 담고 향기로운 기름 등불로 불을 밝히며 평상과 침구를 장만하여 자리를 깔 지니라” 고 말씀하셨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그리고 “세간의 훌륭한 공양 구를 모두 갖추어 그릇에 담고 시방의 부처님들과 여러 스님들을 공양하라”고 말씀하셨다. 그러면 아라한과를 얻었거나 십지(十地)에 이른 대보살이 방편으로 비구의 몸을 나타내어 대중들과 한 마음으로 그 공양을 받게 된다고도 하셨다. 또 부처님께서는 “시방의 대중들이 공양을 받을 때에는 반드시 공양을 올린 사람과 그 가정, 그의 과거 칠세 부모를 위해 축원을 해야 하느니라. 그리고 선정에 든 후에 공양을 받을지니라. 처음 공양을 받을 때에는 먼저 부처님 앞에 올려놓고 대중과 함께 축원을 한 다음 공양을 받을지니라.”고 하셨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효성이 지극한 목련존자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고 어머니를 천상에 나게 하기 위하여 스님들의 하안거가 끝나는 음력 7월15일 자자일(自姿日 : 그 동안의 수행에서 무엇을 잘했으며 무엇을 잘못했는가를 점검하는 날)을 통해 방방곡곡의 여러 스님들에게 지극한 정성으로 대중공양을 올렸다. 그리하여 여러 스님들의 위신력으로 어머니가 지옥 고를 벗어날 수 있게 되었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이때부터 여름 안거를 끝내는 음력 7월 15일 백중 자자일에 대중공양을 하면 7대 조상이 극락왕생하고 현세 부모와 친척이 무병장수한다고 전해져 왔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무엇보다 우란분재일은 효사상과 삼보공양사상이 깃들어 있는 뜻 깊은 날로 목련존자의 효심을 본받아 노부모님을 모시고 하루쯤 부처님께 예배하는 기회를 마련하면 더욱 의의가 있을 것이다. 그리고 목련존자가 마침내 어머니를 지옥 고에서 해탈케 하였듯이 우리들도 고통과 불안에서 일시적으로 벗어나는 것이 아닌 영원한 해탈을 원한다면 자기가 지은 업은 인과응보(因果應報) 또는 정업필보(定業必報)로 반듯이 그 대가를 받는다는 부처님의 진리를 다시 한 번 되새기고 우란분재에 임하는 자세를 가다듬어야 할 것이다.</SPAN> </P>2009-08-05 오후 1:39:58지혜의 등불 제166호 2009년 7월 - ‘절’기도와 ‘염불’/Media/lamp/Read.aspx?db_cnt=1089&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 <A name="[문서의 처음]"></A>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지혜의 등불 166호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2009년7월6일</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SPAN><SPAN style="FONT-SIZE: 24pt; COLOR: #000000; LINE-HEIGHT: 5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SPAN><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 COLOR: #000000; LINE-HEIGHT: 5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절’기도와 ‘염불’</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절’기도의 ‘절’이라는 말은 순수한 우리말로서 웃어른께 공경하는 마음의 표시로 인사드리는 예절을 뜻하기도 하고 또 제사 등 여러 의식(儀式)으로 쓰이기도 한다. 서구인(西歐人)들은 악수하고 포옹하고 볼에 입맞춤 하는 식의 인사가 예절인데 비해 동양인은 절하는 것이 인사의 대종을 이룬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물론 공경(恭敬)의 정도에 따라 몸과 머리만을 앞으로 굽히는 경우가 있지만 두 손을 땅에 대고 무릎을 꿇으며 머리를 숙여서 하는 방법도 있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부처님께 올리는 예불문(禮佛文)에 지심정례(至心頂禮)라는 문장이 있다. 이는 지극한 마음으로 머리 숙여 예를 올린다는 뜻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우리 불자들이 행하는 수행정진(修行靜振)이나 참회기도 등 불공드리는 의식 모두가 ‘절’하는 것으로 시작해서 절하는 것으로 끝낼 정도로 절을 많이 한다. 그래서 사(寺), 암(庵)보다는 ‘절’이라는 순수 우리말을 쓰게 된 것 같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절은 몸으로 하는 수행이다. 절을 함으로써 독립적인 누군가를 숭배하는 것이 아니라 절을 하면 업을 벗어나 나와 우주가 하나가 된다. 절을 할 때 마음에서 일어나는 변화가 업을 태운다는 것을 알고 자신의 호흡, 화두 혹은 진언에만 집중한다면 분명히 부처와 하나가 됨을 느낄 수 있다. 나와 세상이 하나가 되는 것, 이것이 절을 하는 의미이다. 무엇보다 절을 함으로써 우리는 ‘참나’로 돌아갈 수 있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특히 절이란 단순히 경배의 목적만 있는 것이 아니다. 절은 좋은 운동이고 바른 자세를 유지 시켜 주며 횟수가 거듭할수록 인내심도 키워준다, 수행의 방법으로 기도와 참선, 절(108배, 3,000배)등이 있는데 그중 절은 오체투지(五體投地)의 예법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오체투지는 두 무릅을 땅에 끓고, 두 팔을 땅에 댄 후 머리가 땅에 닿도록 절하는 것을 말한다. 이렇게 절을 계속 하다보면 가장 짧은 시간에 장내의 열을 밖으로 완벽하게 방출 시킬 수 있다고 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한의학에서 모든 질병의 원인은 장내에 열이 차오르기 때문에 발생한다고 했다. 그러므로 절을 통해 장내의 열을 충분히 배출시키면 건강도 좋아 지고 두뇌 회전도 빨라진다고 한다. 이처럼 절은 심신을 단련시키는데 최고의 수행법이다. 뿐만 아니라 몸의 상체를 구부려 절하는 것은 상대에 대한 공경의 표시인 동시에 자신을 낮추는 하심(下心)의 수행 방법이기도하다. 삼라만상(森羅萬象)을 부처님처럼 대하고 공손하게 절하고 예우 할 수 있다면 덕(德)은 쌓이고 복(福)은 절로 절로 굴러 들어올 것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불교를 배우고 수행하는 것은 아상(我相)을 버리고 자신을 낮추는 하심(下心)공부가 무르익었을 때 비로소 가능하다. 교학이론(敎學理論)이 밝고 참선수행(參禪修行)경력이 오래여도 하심을 못하면 설익은 땡감 같아서 희망이 없다고 한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부처님 말씀에 마음을 비우고 아상을 버릴 때 텅 빈 마음그릇(심기心器)에 불심(佛心)이 담기고 부처의 씨앗이 발아(發芽)하여 꽃 피울 수 있다고 하셨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그래서 입적하신 성철스님께서는 생전에 자신과 면담을 하려면 3,000배를 한 신도에한해서 독대를 하셨다 한다. 왜냐하면 법문을 전해도 머리로는 이해가 되지만 자신의 내면에 깊이 들어가지 못하기 때문이란다. 3,000배를 함으로서 자신의 번민들이 하나씩 사라지고 마음이 맑아져 부처님 말씀을 진심으로 이해하며 마음깊이 새기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절하는 것을 장려하셨고 역대조사(歷代祖師)스님들께서도 절을 우선시 하셨다고 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4pt; COLOR: #000000; LINE-HEIGHT: 29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염불 〉</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절을 하는 것만큼 염불(念佛) 또한 중요하다. 염불은 신체적인 업, 주로 말로 인해 생긴 업을 정화 시킨다. 단 몇 마디 말로 오랜 세월 사람들의 마음을 괴롭힐 수도 있고 깨달음으로 이끌 수도 있다. 그만큼 말은 삶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래서 옛말에 노는 입에 염불하라는 말이 있는 것이다. 쓸데없이 남의 말이나 흉을 보면서 구업(口業)을 짓지 말라는 뜻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염불을 처음에는 누구나 구하는 마음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그것이 깊어지면 삼매에 들게 된다. 염불을 할 때 진언을 염하면 우리의 마음이 부처님과 하나가 된다. 보통 우리 가슴속에는 다양한 감정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에 염불을 하다 보면 그 감정들이 모두 떨어져나간다. 처음에는 잘 모르겠지만 계속 하다 보면 조금씩 무거웠던 마음이 가벼워지며 보살의 명호를 반복하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불명경(佛名經)〉에서도 “만약 부처의 이름을 지극정성으로 염불하면 현세에서 모든 죄의 업장을 소멸하여 액난을 벗어나고 미래세에 반드시 나와 같은 깨달음을 얻는다.”고 기록했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우리가 부처님의 이름을 염하면 우리 마음은 부처가 되고 보살의 이름을 염하면 보살이 된다. 염불은 우리의 의식이 실제적인 발판이 되어 부처님과 불보살님께 귀의하게 되는 것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불교에서는 모든 사람이 육도를 기본적으로 이해한다. 신중단은 그림이 아니라 일종의 문과도 같다. 염불을 하면 그 문이 열리고 천상계와 인간계가 하나가 된다. 우리가 염불을 하는 까닭은 이 모든 영역이 하나가 되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부처의 이름을 염하면 부처의 세계와 내가 하나가 되고 신중단을 바라보고 여든여덟 신중의 명호를 염하면 우리 모두 천상계가 하나가 된다. 거기에는 어떤 걸림도 없다. 생각을 버리고 이분법적인 마음을 버리고 염불의 내용에만 마음을 쏟으면 우리의 마음은 부처님과 한 마음이 된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염불은 불필요한 구업과 불필요한 감정적 장애를 없애준다. 이것은 이미 깨어진 얼음을 녹이는 것과 같기 때문이다. 절은 빙하라는 장애를 부수고 염불은 그것을 녹이고 끓이기 시작한다. 진정으로 가슴을 데우는 것, 그것이 염불이라 볼 수 있다.</SPAN> </P> <P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한컴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한컴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2009-08-05 오후 1:38:47지혜의 등불 165호 2009년 6월 - 생전예수재/Media/lamp/Read.aspx?db_cnt=1077&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 <P class=MsoNormal style="MARGIN: 0cm 0cm 0pt; TEXT-ALIGN: center" align=center><SPAN lang=EN-US style="FONT-SIZE: 12pt; FONT-FAMILY: ''Times New Roman''"><?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o:p> <A name="[문서의 처음]"></A>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지혜의 등불 165호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2009년 6월1일</SPAN> </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24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center"><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 COLOR: #000000; LINE-HEIGHT: 5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center"> 생전예수재</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사람은 누구나 죽음 후 49일간 중음계에 떠돌며 많은 고통을 받게 된다. 그리고 지옥이나 극락으로 갈 길이 결정되는데 그 고통을 면할 수 있는 방법이 생전예수재를 지내주는 것이라 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생전예수재(生前豫修齋)란 살아있는 사람이 자신의 사후를 위해 공덕을 쌓아 극락왕생할 수 있도록 미리 재를 지내는 것이다. 풀이하자면 불법의 공덕을 저축하는 의식으로 죽음 후 지옥고를 받지 않게 내생을 다지는 작업이라 할 수 있다. 또 예수시왕생칠재(豫修十王生七齋)라고도 하여 사후에 갚아야 할 빚과 과보를 미리 갚아 살아서 사후의 복전을 일구기 위해 재(齋)를 행하며, 재를 지내는 기간 동안 익힌 습성의 방향에 따라 좋음 몸을 받게 되는 것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예수재의 유래를 보면 인도 마가다국의 빔비사라왕이 어느 겨울 밤 홀연히 나타난 저승사자들에게 이끌려 저승길로 향하게 되었는데 영문도 모르고 옥에 갇히게 된 빔비사라왕은 억울하다며 저승사자들에게 항의를 하였다. “ 나는 왕에 오른 이 후 바른 법으로 나라를 다스렸고 악업을 짓기는커녕 선업만을 지었는데 내가 무슨 죄가 있다고 벌을 주려 하느냐”고 따지니, 저승사자는 종관 권속들이 대왕의 공양을 얻지 못하여 이런 고통을 받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놀란 대왕은 간청하여 다시 세상에 나가게 되면 어리석은 중생들을 모두 법답게 수행 할 수 있게 제도 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종관 권속들의 명단(지장대성을 위수로 6대 천조(天曹), 도명무독(道明無毒), 6대 천왕(天王), 명부시왕(冥府十王), 16 판관(判官), 3원장군(三元將軍), 선악2부동자(善惡二部童子), 37위 귀왕(鬼王), 감제직부호법신토지영관(監濟直符護法神土地靈官) 97위, 시왕각배종관(十王各陪從官)162등 도합 259위를 가지고 세상에 돌아왔다. 간신히 죽음을 면하고 돌아온 왕은 그때부터 매일 1위씩 지성으로 예배 공양하면서 전세의 죄업을 참회하고 현세의 죄업을 소멸하고자 예수시왕생칠재(豫修十王生七齋)를 올려 마침내 도솔천에 태어나서 지장대성을 뵙고 수다원과를 얻었다는데서 예수재가 유래 되었다고 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예수재에서 지장보살, 도명존자, 무독귀왕에 예경하는 것은 우리 중생이 지옥에 떨어지지 않도록 해 달라는 소원을 비는 것이고, 대범천왕, 제석천왕, 사대천왕께 예경하는 것은 천상의 세상으로 이끌어 달라는 바램이 깃들어 있음을 의미한다. 보통 사람이 죽으면 3, 5, 7,7, 49재를 지내는데 예수재는 살아 있는 이가 죽음을 맞이하기 전에 참회의 공덕으로 업장을 소멸하고 지계와 보시로써 내생의 복락을 추구할 뿐만 아니라 경전을 독송하여 해탈과 열반의 길에 들어서고자 하는 것이다. 엄밀히 따지면 산 사람이나 죽은 사람이 다함께 행복을 추구하는 아름다운 의식을 뜻한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지장보살 본원경》 <이익존망품>에 보면 “생전에 좋은 인연은 닦지 않고 죄만 많이 지은 사람은 사후에 그 권속들이 그 사람을 위해 공덕을 베풀지라도 그가 받을 수 있는 것은 7분의 1이고 나머지 7분의 6은 살아있는 사람에게 돌아가게 된다. 그러므로 현재나 미래의 중생들은 스스로 수행한 인연으로 그 공덕을 받는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고 기록되어 있다. 결국 자작자수(自作自受), 자업자득(自業自得)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그만큼 생전예수재의 기도 공양을 올리는 것은 빚을 갚는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담겨있다. 사람은 누구나 살아있는 동안에 저마다 빚을 지는데 예수재를 지냄으로써 그 빚을 미리 갚는다는 뜻이다. 빚은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불교 경전을 읽어야 할 빚이고, 다른 하나는 금전적인 빚이다. 경전을 읽어야 할 빚은 예수재를 올림으로써 갚게 되며 돈으로 진 빚은 종이로 만든 지전을 시왕전에 올리는 것으로 갚게 되므로 무난히 극락에 왕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가 살아가는 데에는 수많은 다른 중생들의 희생이 따르기 때문에 알게 모르게 다른 중생들에게 빚을 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 빚을 갚는 것은 당연한 것이며 어떠한 댓가를 바래서는 안 되는 것이다. 이렇게 순수한 마음으로 보시를 행하게 하여 한량없는 공덕을 성취하게 하려는 것이 예수재의 궁극적인 목적이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열반에 드시기 전 생전예수재를 모시는 공덕에 대해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봄에 뿌린 한 알의 씨앗이 가을에 천만 개의 열매를 맺는다. 예수재를 지내는 공덕도 이와 같으니라.”고 비유(봄은 현생을 말하고 가을은 내생을 의미함.)하시고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그 공덕 10가지를 말씀하셨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첫째, 가난과 어려움을 면할 수 있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둘째, 전생과 내세의 죄업이 소멸된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셋째, 선망 부모가 모두 왕생극락 한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넷째, 재산이 풍부하고 권속이 많아진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다섯째, 무병장수를 누리고</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여섯째, 생사의 공포심이 없어진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일곱째, 원 하는 바 모든 소망이 이루어지고</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여덟째, 지위와 명예가 사방에 뻗친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아홉째, 깨달음을 얻게 되어 수시로 명부사자와 염라대왕을 친견 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열 번째, 생전과 사후에 아미타불과 관세음보살, 대세지보살이 옹호 한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3일이라도 도를 닦는 것은 하늘에 쌓는 보배지만 탐욕은 하루아침에 티끌이 된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지혜 있는 사람은 이 예수재를 통해 노자를 스스로 마련하고 영혼을 닦는 것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능인불자 여러분 예수재에 동참하셔서 금생과 내생에 복전을 이루시기 바랍니다.</SPAN> </P> <P class=MsoNormal style="MARGIN: 0cm 0cm 0pt"></o:p></SPAN></P>2009-06-10 오후 6:49:33지혜의 등불 164호 2009년 5월 - 불사로 내세를 다지자/Media/lamp/Read.aspx?db_cnt=1071&NOW_TITLE=comty_11&NOW_PART=comty_11_01&page=1 <A name="[문서의 처음]"></A> <P style="FONT-SIZE: 14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4pt; COLOR: #000000; LINE-HEIGHT: 29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지혜의 등불 164호 2009년5월4일</SPAN> </P> <P style="FONT-SIZE: 14pt; MARGIN: 0px 0px 0px -1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4pt; COLOR: #000000; LINE-HEIGHT: 29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0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SIZE: 10pt; COLOR: #000000; LINE-HEIGHT: 2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4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4pt; COLOR: #000000; LINE-HEIGHT: 29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PAN><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24pt; COLOR: #000000; LINE-HEIGHT: 51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불사로 내세를 다지자</SPAN> </P> <P style="FONT-SIZE: 14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4pt; COLOR: #000000; LINE-HEIGHT: 29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부처님께서 영취산에 계시며 제자 1,250인과 영산회를 베풀고 계실 때 아난존자가 부처님께 여쭈었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세존이시여, 저희가 살고 있는 이 사바세계에 뭇 중생들이 착하지 못한 짓을 많이 하게 되었나이다. 불, 법, 승 삼보를 공경하지 않고 부모에게 효도할 줄 모르며 마음은 사악하고 육체는 추하고 더러워졌나이다. 또한 가난하고 천박하여 육신은 온전치 못하고 남을 해치고 살생하는 것을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게 되었고 부자와 가난뱅이가 뒤섞여 고르지 않으니 어떠한 업보로 인한 결과입니까?”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이에 부처님께서 아난존자와 천이백 오십 명의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착하고 착하도다. 이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잘살고 못살고 귀하고 천하며 끝없이 받아야 하는 고통과 끝없이 받을 수 있는 행복은 모두가 전생에 지은 인과로 이루어지는 것이니라. 인과란 어떻게 지어 지는가? 먼저 부모에게 효도하고, 삼보를 받들어 믿으며, 살생을 하지 않고 놓아주며, 공양을 드리고 보시를 열심히 하면 내생에 복을 받을 수 있는 공덕이 되느니라, 부귀공명과 같은 모든 운명은 전생에 그 사람마다 닦은 공덕이니 만약 이러한 공덕을 쌓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세세생생에 그 복이 한량없으리라.” 고 하셨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이어서 부처님께서는 인과를 계송으로 설하셨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금생에 귀한 벼슬자리에 있는 사람은 무슨 까닭인가?</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전생에 불상을 금으로 단장한 공덕이니라, 황금으로 불상을 단장하는 것은 곧 자기 몸을 단장하는 것이요, 옷으로 부처님을 위하는 것은 곧 자기 몸을 덮어 보살피는 것이니라, 높은 벼슬자리가 전생에 닦지 않고 어디서 오겠는가?</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말 타고 가마에 앉아 편안하게 다니는 사람은 무슨 까닭인가?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전생에 다리 놓고 길 닦은 공덕이니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능라금수(綾羅錦繡:화려한 옷) 비단옷을 입은 사람은 어떤 까닭인가?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전생에 스님들께 옷 보시 많이 한 공덕이니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먹고 입는 것이 풍족한 사람은 무슨 연고인가?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전생에 가난한 사람에게 차와 밥을 베풀어준 공덕이니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먹고 입는 것이 넉넉지 못한 사람은 무슨 연고인가?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전생에 돈 한 푼 남에게 베풀지 않은 탓이니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고대광실(高臺廣室) 높고 큰 집에 사는 사람은 무슨 까닭인가?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전생에 절 짓는데 불사 한 공덕이니라,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미모가 뚜렷하여 단정하고 잘난 사람은 무슨 연고인가?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전생에 부처님께 맑고 신선한 꽃을 공양드린 공덕이니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수없는 죄와 복을 제가 짓고 제가 받으니 지옥에 떨어진들 누구를 원망하라. 미래에 있을 자손이 바로 이 몸이니 인과응보 없다는 말 함부로 하지 말라. 재 많이 지내고 닦은 공덕이 미덥지 않으면 가까이에 복 받는 사람을 볼 것이요. 전생에 지은 공덕 금생에 받고 금생에 지은 공덕 후세에 받을 지니라, 삼세의 인과설은 다함이 없고 용과 하늘은 착한 마음 가진 이를 저버리지 않으며, 삼보 문중에 복덕 닦기를 즐겨 한다면 한 푼 희사로도 만금을 되돌려 받을 수 있느니라, 너희들에게 견우고를 주노니 세세생생에 복락이 끝이 없으리라.”</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불설삼세 인과경(佛說三世 因果經)〉에서-</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불교 경전에 절을 짓거나 불상과 종(鐘)을 조성하거나 탱화불사 또는 단청불사에 시주하면 내생에 큰 복을 얻을 수 있다고 했다. 또 금생에 대 화주가 되어 탑을 세우고 절을 지으면 내생에는 반듯이 국왕이 되어 만민을 통치하게 될 것이라고도 기록 되었다. 그만큼 불사(시주)의 덕은 다른 데로 가는 것이 아니라 금생이나 내생에 자기에게 오는 것이므로 기쁜 마음과 정성이 깃들어진 불사로 내세를 다져야겠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4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4pt; COLOR: #000000; LINE-HEIGHT: 29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작고 소박한 마음으로 한불 부처님 모시기〉</SPAN> </P> <P style="FONT-SIZE: 14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4pt; COLOR: #000000; LINE-HEIGHT: 29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불가에서는 보다 나은 내일을 준비하기 위하여 불사를 한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작은 시주금이라도 정성이 담겨 있으면 그것이 곧 불사다. 이러한 불사야 말로 부처님의 참 자비 정신을 실천함으로써 보여 주는 것이다. 각자의 작고 소박한 마음으로 한분 부처님을 모시면 백블, 천불, 만불 부처님도 힘 들이지 않게 모실 수 있을 것이며 작은 등불이 모여 동산을 만들 수 있듯이 만 불 부처님을 모시게 되면 그 장엄함은 세계로 확대되어 화성에 불꽃을 피우게 될 것이다. </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BR></SPAN></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 능인 불자 여러분의 작은 정성과 원력을 다하여 화성 불교대학을 이룩합시다. 화성 불교대학은 성불을 향한 끊임없는 수행의 전당이고, 바로 부처님이 계시는 청정한 도량으로 가는 길입니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이번 화성 신령산 산신제에 모두 동참하시어 불사의 공덕을 지으시기기 바랍니다. 그 공덕으로 후세에 길이길이 복 밭이 되어 부처님 품안에서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SPAN> </P> <P style="FONT-SIZE: 13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바탕''; TEXT-ALIGN: justify"><SPAN 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3pt; COLOR: #000000; LINE-HEIGHT: 27px; FONT-FAMILY: ''바탕'';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아울러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인과(因果)의 의미를 바로 알고 착하고 바르게 살려고 노력 한다면 우리의 삶은 더욱 밝고 아름답게 빛날 것입니다. -성불하십시오.-</SPAN> </P>2009-05-15 오후 9:35:53